UPDATED. 2019-06-17 17:11 (월)
삼성중공업·엔지니어링·삼성물산 동반강세…주가 계속 오를까?
삼성중공업·엔지니어링·삼성물산 동반강세…주가 계속 오를까?
  • 김완묵 기자
  • 승인 2014.09.02 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이스경제 김완묵기자] 1일 합병을 결정한 삼성중공업과 삼성엔지니어링의 주가가 동반 강세를 나타냈다. 또 이날 삼성그룹 대형주 가운데 삼성물산이 1.88% 올라 눈길을 끌었다.

삼성중공업은 1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전 거래일보다 1700원(6.24%) 오른 2만89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삼성엔지니어링은 8000원(12.52%) 상승한 7만1900원을 기록했다.

삼성중공업과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날 열린 이사회를 통해 '육상과 해상을 모두 아우르는 초일류 종합플랜트 회사로의 도약'을 선언하고 양사의 합병을 결의했다. 합병 비율은 1 : 2.3590390이다. 

존속하는 삼성중공업이 신주를 발행해 소멸하는 삼성엔지니어링 주식 1주당 삼성중공업 주식 2.359039주를 삼성엔지니어링 주주에게 교부할 예정이다. 두 회사는 10월 27일 임시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12월 1일 합병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1일 기준 각각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40위와 80위인 두 회사 합병으로 시가총액 기준 29위 업체가 탄생한다. 합병 회사 시가총액(9조5749억원)은 기업은행 바로 밑이고 우리금융, KT, 현대제철을 앞지르게 된다.

양사는 이번 합병 배경으로 시너지 효과를 내세우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기존 해양플랜트 제작 능력에 삼성엔지니어링 강점 분야인 설계ㆍ구매ㆍ프로젝트 관리 능력을 더해 안정적인 성장 기반을 구축하고, 삼성엔지니어링은 기존 육상 화공플랜트에서 고부가가치 영역인 해양플랜트 분야로 진입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는 평가다.

이를 통해 매출액 기준으로 작년 약 25조원에서 2020년 40조원에 달하는 초대형 종합 플랜트 회사로 성장하겠다는 복안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증권가는 해외 수주 부실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두 회사를 합쳐 재무구조 안정성을 꾀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해 3분기 7468억원, 삼성중공업은 올해 1분기 3625억원에 이르는 대규모 영업적자를 기록한 바 있다. 삼성중공업은 1분기 이미 충당금을 쌓은 나이지리아 에지나 부유식원유생산저장ㆍ하역설비(FPSO) 프로젝트에서 추가 부실 가능성이 제기돼 왔다. 삼성엔지니어링은 2분기 말 기준 부채비율이 531%에 달해 유상증자 등을 통한 자본 확충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특히 삼성엔지니어링이 이번 합병으로 수혜를 더 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투자증권 이경자 연구원은 "삼성엔지니어링은 단기적으로 취약한 자본을 확충하는 이점을 볼 수 있고, 장기적으로 진입장벽이 높은 해양플랜트 시장에 진출함으로써 지속 가능한 성장을 추구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삼성엔지니어링, 삼성중공업 2개 기업 주가가 크게 올랐지만 증시 전문가들은 실제 양사가 합병 효과를 보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란 의견도 많이 내놓고 있다.

미래에셋증권 정우창 연구원은 "삼성그룹이 각각의 회사에 약 22~24%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음을 감안할 때 이번 합병은 삼성그룹의 지분 구조조정과는 거의 상관이 없어 보인다"고 설명했다.

정 연구원은 "해양플랜트와 석유화학 플랜트에 각각 강점을 가진 양사의 합병으로 인한 시너지가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합병이 삼성중공업의 소액 주주 가치에 미치는 영향은 중립적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메리츠종금증권 김형근 연구원은 "장기적으로 시너지가 나오려면 2020년은 돼야 한다"며 "그전까지는 조직구조상 시너지는 어렵고 빅배스(Big Bathㆍ회계상 부실 털어내기)나 대규모 구조조정이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엔지니어링과의 합병 가능성이 제기됐던 삼성물산 역시 '합병 불확실성'이 걷히면서 1400원(1.88%) 오른 7만6000원에 장을 마감했다.

한국투자증권 이경자 연구원은 "삼성엔지니어링은 2016년부터 완전한 이익 정상화가 예상된다"며 "그간 '리스크 요인'으로 여겨진 삼성물산과 삼성엔지니어링의 합병 관련 불확실성은 해소됐다"고 밝혔다. 

하이투자증권 이상헌 연구원도 "삼성물산은 그동안 재무 상태가 좋지 않은 삼성엔지니어링과 합병 이슈가 있었는데 이번 합병으로 더 이상 이들 기업과 엮이지 않게 돼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앞서 삼성물산은 지난해 7월부터 삼성엔지니어링 주식을 사들이기 시작해 지분율을 7.81%로 늘린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