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2 19:55 (수)
LG화학, LED 능가하는 OLED 조명 세계 첫 상용화 11월 제품 출시
LG화학, LED 능가하는 OLED 조명 세계 첫 상용화 11월 제품 출시
  • 김완묵 기자
  • 승인 2014.09.12 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이스경제 김완묵기자] LG화학이 현재 차세대 조명으로 각광받고 있는 LED 조명과 경쟁할 수 있는 OLED 조명을 상용화하는 데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

LG화학은 100lm/W 광효율과 4만시간의 수명을 가진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조명 패널을 상용화해 오는 11월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LG화학이 이번에 개발한 100lm/W OLED 조명 패널은 형광등(100lm/W, 2만시간)은 물론 LED 조명(100lm/W, 5만시간)과도 경쟁이 가능한 것이어서 앞으로 조명시장에서 LED 조명과 치열한 한판승부를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필립스, 오스람 등 세계적인 조명업체들도 OLED 조명제품 개발에 앞다퉈 나서고 있지만 이들  기업이 내놓는 OLED조명 패널 광효율이 60lm/W 수준에 머물러 있는 것과 비교하면 기술력이 월등히 앞선 것으로 평가 받는다.

광효율이  100lm/W이라는 것은 1W(와트)의 전력을 사용해 100lm(루멘)의 빛을 내는 것으로 광효율이 높아지면 일정한 밝기를 내기 위해 소비해야 하는 전력량이 줄어들게 된다.

LG화학은 OLED의 장점과 차별화한 기술력으로 시장 공략에 본격 나선다는 방침이다. OLED는 인공적인 광원 중 유일하게 면(面) 형태의 광원으로 도광판이나 전등갓 등이 없어도 제품화가 가능하다. 또 눈부심과 발열이 없고 납이나 수은 등 중금속을 함유하지 않아 미래 조명시장을 선도할 차세대 친환경 조명으로 부각되고 있다.

 
OLED는 LED와 달리 등기구 제작시 부가적인 부품이 필요없어 제작비가 상대적으로 저렴하며 두께는 10분의 1, 무게는 5분의 1에 불과해 설치가 용이하다.

시장조사업체 유비산업리서치에 따르면 OLED조명 패널 시장 규모는 2016년 5500억원, 2020년 4조8000억원으로 연평균 100% 이상의 폭발적인 성장이 예상된다.

이에 LG화학은 우선 전원만 연결하면 바로 등기구로 사용할 수 있는 모듈형 제품인 'OLED 조명엔진' 개발을 완료해 시장에 공급할 방침이다. OLED 조명엔진은 OLED 조명 패널에 구동 드라이버 등을 결합해 모듈화한 제품이다. 
 
가격 역시 현재는 OLED 조명이 LED 조명에 비해 비싸지만 LG화학은 OLED 소재 적용 차별화 및 생산 수율 향상 등으로 LED와 비슷한 수준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우선적인 타깃 시장은 세계 양대 조명 시장인 북미와 유럽이다. LG화학은 이를 위해 미국 최대 조명회사인 어큐이티사 등 50여 개 조명업체를 고객사로 확보했다.

전체 조명시장의 20%를 차지하고 있는 자동차용 조명 시장도 적극 공략한다. 이와 관련해 LG화학은 유럽과 일본 등의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과 2017년 양산을 목표로 OLED 조명 패널을 적용한 자동차 후미등을 개발하고 있다.

박영기 LG화학 정보전자소재 사업본부장은 "OLED 조명은 빛의 품질, 설치 용이성 등 기존 조명과 차별화한 장점을 많이 보유하고 있어 시장잠재력이 크다"며 "업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지속적인 R&D, 양산투자를 통해 시장선도 사업으로 집중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