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8 20:42 (수)
금호家 형제들의 ‘예술 사랑’…박삼구, 메세나협회장 맡아
금호家 형제들의 ‘예술 사랑’…박삼구, 메세나협회장 맡아
  • 김의태 기자
  • 승인 2015.02.25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이스경제 김의태 기자] 우리나라의 메세나 활동은 고 박성용 금호아시아나 회장을 빼놓고는 얘기할 수 없다.

회장때 금호문화재단 설립을 주도했으며 명예회장으로 물러난 후에는 예술의 전당·금호문화재단 이사장을 맡을 정도였다.

한국메세나협의회회장에 추대되기도 했다. 그가 고가의 현악기들을 구입해 국내 젊은 연주자들에게 대여해줘 국제대회에서 좋은 결과를 낸 얘기들은 외국에도 알려져있다.

어린 아티스트들이 금호아트홀에서 연주할 때면 꼭 참석해 격려해주곤 했다. 이제는 국제적 연주자로 성장한 피아니스트 손열음도 그중의 한명이다.

이같은 예술지원의 전통은 그의 사후에도 그대로 이어져 금호아시아나그룹이 경영난을 겪으면서도 변함없이 예술활동을 지원해왔다.

▲ 박삼구 회장

10년전 타계한 그의 뒤를 이어 동생인 박삼구(70) 금호아사아나그룹 회장이 25일 제9대 한국메세나협회장에 선임됐다.

박 회장은 취임사에서 “기업은 경제적 이윤추구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에 유익함을 더해야 할 사회적 책임과 의무가 있다”며 “기업의 메세나 활동은 정부가 이루고자 하는 문화융성을 위한 기틀이며 국민 모두의 희망이므로 메세나를 통한 사회적 책임 활동에 동참해 줄 것을 적극적으로 권유하겠다”고 말했다.

박 회장도 형 못지않게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을 통해 예술영재를 발굴하고 신진예술가를 후원, 육성하는 데 앞장서 왔다. 고 박성용(1932~2005) 금호아시아나그룹 명예회장은 5대 메세나협회장을 역임했다.

230여 개의 기업을 회원사로 둔 한국메세나협회는 기업과 문화예술 부문의 교류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한편 제8대 회장인 박용현 두산연강재단 이사장은 명예회장을 맡는다.

▲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가운데)이  서울 신문로 금호아시아나 본관에서 바이올리니스트 신현수(오른쪽)와 배준하에게 명품 고악기 바이올린을 무상으로 임대해주는 악기 전달식을 가졌을 때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