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7 18:57 (화)
장진호 전 진로회장의 인생역정…비운의 드라마
장진호 전 진로회장의 인생역정…비운의 드라마
  • 김의태 기자
  • 승인 2015.06.15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이스경제 김의태기자]중국 등에서 '도피생활'을 해온 장진호 전 진로그룹 회장(63)의 사망을 15일 검찰이 공식 확인했다.

▲ 장진호 전 진로 회장

장 전 회장은 지난 4월 초 중국에서 사망했다는 보도가 나왔지만, 가족관계증명서에 관련 기록이 없어 공식 확인되지는 않았다.

그러나 검찰이 장 전 회장이 숨을 거둔 중국 현지 병원이 발급하고 중국대사관이 공증한 사망진단서를 확보한 뒤 이날 그의 사망을 공식 확인한 것이다.

10여년간 타국을 떠돌다 쓸쓸이 최후를 맞은 그의 인생역정이 새삼 업계의 이목을 끌고 있다.

80년대 중반 사촌과의 경영권 다툼, 이어 이복형제간 내분을 겪는 등 천신만고 끝에 진로그룹 총수자리에 오른 그는 진로소주의 독주를 믿고  무리하게 사세를 확장하다 외환위기를 맞아 그룹이 공중분할되면서 사기대출 혐의 등으로 형사처벌까지 받았다.

장 전 회장은 40년 넘게 진로를 이끌어온 창업주인  부친 장학엽 회장이 경영일선에서 물러난후 사촌인 장익용씨가  실질적인 회장역할을 하면서 소외됐다.   장자 승계 원칙을 따르지 않는 바람에 장 전 회장은 밀려났다.

그러다 1984년 장학엽 회장이 타계하면서 장 전회장이 이복형인 장봉용씨와 함께 주식을 매집, 장익룡 회장측과 경영권 다툼을 벌였다.

결국 장익룡 회장이 (주)서광 등을 맡아 분가하는 것으로 사촌간의 분쟁은 마무리됐다.이어 경영권을 찾은 장진호 이복형제간 분쟁이 발생했으나 형인 장봉용 진로발효회장이 진로주식을 내놓고 대신 진로발효주식을 넘겨받는 방식으로 분쟁을 해결지었다.

10여년간 진로그룹을 독자경영해온 장 전 회장은 외환위기과정에서 그룹이 법정관리에 들어가면서 공중분해로 끝났다.

1999년 12월 카스 맥주를 생산하는 진로쿠어스맥주가 OB맥주에 매각됐고, 위스키 사업부문인 진로발렌타인은 영국에 양도했다. 주력사인 진로는 2003년 1월 거래소 상장이 폐지됐고 2003년 5월 회사정리절차 개시 결정에 이어 2004년 4월 회사정리계획안 인가를 받았다.

이후 2005년 4월 매각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하이트맥주 컨소시엄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이후 같은 해 10월 본 계약을 체결하면서 하이트맥주 기업집단에 편입됐다.

당시 장 전 회장은 이사회 승인 없이 계열사에 6000억원대의 자금을 부당지원하고 분식회계를 통해 금융기관에서 5500여억원의 사기대출을 받은 혐의(특가법상 횡령 등)로 2003년 1심에서 징역 5년6월의 실형을 선고 받았다.

2004년 10월 열린 항소심 선고에서 장 전 회장은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고 1년1개월 만에 풀려나게 됐다. 하지만 집행유예 기간인 2005년 캄보디아로 도피한 장 회장은 2010년 중국으로 거처를 옮겼다. 캄보디아에선 은행업, 중국에선 게임업체 투자 등을 하면서 재기를 노렸지만 결국 성공하지 못하고 세상과 이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