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5 09:28 (금)
이스라엘 외교관, 싱가포르 국기를 테이블보로 사용해 물의
이스라엘 외교관, 싱가포르 국기를 테이블보로 사용해 물의
  • 장경순 기자
  • 승인 2015.12.31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출처=뉴시스

 

[초이스경제 장경순 기자] 싱가포르 주재 이스라엘 외교관이 파티에서 싱가포르 국기를 테이블보로 사용해 물의를 빚었다.

AFP 등 외신의 31일 보도에 따르면, 주 싱가포르 이스라엘 대사관의 한 직원이 자신의 집에서 개최한 파티에 싱가포르 국기가 테이블보로 사용된 사진이 인터넷에 게재됐다. 이 사진을 올린 사람은 여러명의 백인들이 “우리 국기를 테이블보로 쓰고 있는 충격적인 모습”이라고 밝혔다.

싱가포르 경찰이 조사에 착수해 당사자 외교관의 신분이 밝혀졌다. 싱가포르 외무부는 이스라엘 대사를 불러 이 문제를 지적했다.

이스라엘 대사관은 30일 “일부 하급 직원이 개탄할 행동을 저지른 데 대해 놀라지 않을 수 없으며 진심으로 사과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대사관은 이스라엘 외무부가 이 사실을 보고받고 해당 외교관에 대해 “강력한 징계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싱가포르 외무부는 “국기를 그렇게 사용하는 것은 심각한 모욕”이라며 대사관의 사과를 환영했다. 싱가포르 외무부는 해당 대사관이 처벌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