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6 11:59 (월)
클린턴 지지율도 막판 껑충...각국서 클린턴 랠리 유발
클린턴 지지율도 막판 껑충...각국서 클린턴 랠리 유발
  • 최원석 기자
  • 승인 2016.11.08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여론조사선 "이미 클린턴이 선거인단 과반 확보"

[초이스경제 최원석 기자] 7일(미국 등 각국 현지시각) 글로벌 금융시장에 ‘클린턴 랠리’가 전개된 가운데 미국 대선을 하루 앞두고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의 지지율이 더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일부 기관에선 클린턴 후보가 이미 백악관 입성에 필요한 270명 이상의 선거인단을 확보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까지 쏟아내 눈길을 끌었다.

전날 FBI(미연방수사국)가 클린턴 이메일 재수사와 관련해 ‘혐의 없음’ 결정을 내린 것이 이같은 흐름을 유발시켰다.

이날 정치분석 전문 매체인 리얼클리어폴리틱스가 각종 전국단위 여론조사를 평균한 결과 클린턴의 지지율은 47.2%를 기록, 44.3%에 그친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를 2.9%포인트(p) 차이로 앞섰다. 전날 격차가 1.7%포인트였던 것을 감안하면 지지율 격차가 더 벌어진 셈이다. 미 연방수사국(FBI)의 ‘e메일 스캔들’ 재수사 영향이 줄어들고 있었고 또다시 무혐의 결론이 내려진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또한 블룸버그 여론조사(11월4일~6일)에서도 클린턴이 46%로 43%에 그친 트럼프를 앞섰다.

ABC방송과 워싱턴 포스트(WP) 조사(11월3일~6일) 역시 클린턴이 49%대 46%로 3%포인트의 우위를 나타냈다. 폭스뉴스와 CBS뉴스 조사에서는 클린턴의 지지율이 4%포인트 높았다.

반면 LA타임스 여론조사에서는 트럼프의 지지율이 48%로 클린턴을 5%포인트 앞섰다. LA타임스 여론조사에서 만큼은 줄곧 트럼프가 우위를 이어왔다.

확보 선거인단도 클린턴이 앞서고 있다.

이날 NBC가 발표한 마지막 여론조사에 따르면 클린턴은 274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됐다. 과반인 270명을 웃도는 수준이다. 반면 트럼프가 확보한 선거인단은 지난주 180명에서 170명으로 감소했다.

ABC방송 역시 클린턴이 278명의 선거인단을 확보, 204명에 그친 트럼프를 누를 것으로 전망했다.

워싱턴 포스트는 클린턴과 트럼프가 확보할 선거인단을 각각 275명대 215명으로 예측했다.


[기사 작성=초이스경제 최원석 기자/ 기사 도움말=골든브릿지증권 안장현 마켓 애널리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