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이스경제
경제·산업경제 핫 이슈
참담한 경제...시간을 아끼자정치권은 꼼수 버리고 통 큰 행보로 국가 경제 살리는 데 앞장 서야
최원석 기자  |  choiup82@choice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04  08:08: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지난 3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촛불의 선전포고-박근혜 즉각 퇴진의 날' 집회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최원석 경제 칼럼] 한국의 경제 상황이 불확실성의 세계로 치닫고 있다.

겉으로만 대국인 척하는 중국은 한국의 국정 혼란을 틈타 한국 기업들에게 석연치 않은 불이익을 가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한국의 국정 혼란이 북한의 도발을 부추길 수 있다”고 전한다. 미국의 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서면 한국에게 어떤 변수가 닥칠지 아직은 아무도 장담 못한다. 일본의 재무상은 “한국의 국정 혼란으로 한-일 통화스와프 협상이 중단 상태에 이르렀다”는 말을 흘린다. 미국의 금리 결정을 앞두고 한국의 시장 금리까지 불안해지면서 빚 많은 한국에겐 금리 폭탄을 안겨주는 것 아닌가 하는 공포감마저 들게 한다.

통계청이 전한 실상도 참담하기만 하다. 그들은 한국의 공장 30%가 놀고 있다고 밝힌다. 1990년대 말 외환위기 상황을 연상케 할 정도로 한국의 산업활동이 움츠러들고 있다고 전한다.

지금 한국의 경제는 최악을 향해 치닫고 있다. 해결해야 할 국내외 현안이 너무 많다. 그러나 국정 공백은 이어지고 있다. 탄핵정국의 한 중심에 있다. 언제 혼란 상황이 수습될지 아무도 장담할 수 없는 형국이다.

그러니 시장이 온전할 리 없다. 한국의 주식시장은 11월 내내 고전했다. 최순실 디스카운트 속에 거래량이 바닥으로 추락했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몇 개의 대표 종목이 한국 증시를 떠받칠 뿐 많은 주식이 시장에서 소외되고 있다. 다른 나라 증시가 오를 때 못 오르고 다른 나라 증시가 떨어질 때 더 크게 떨어진다는 얘기가 자주 들린다. 오죽하면 시장 한편에서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몇 종목 제외하면 대시할 종목이 없다는 말이 나오겠는가. 한국증시에서 삼성전자 착시 현상에 속지 말라는 말까지 나올 정도다.

외국인 투자자들이 한국증시를 태하는 자세도 매우 신중하다. 원-달러 환율이 불안하게 움직이다 보니 외국인들은 환차손을 우려해 한국증시에서 과감한 스윙을 자제하고 있다. 한국 경제가 불안하게 움직이는 것도 외국인으로 하여금 한국증시에 과감한 베팅을 못하도록 하고 있다. 게다가 외국인들은 한국 채권시장에서도 뭉칫돈을 빼내가고 있다.

기관 투자가들은 더욱 한심하다. 최근 들어 한국 증시를 떠받치기보다는 보유주식을 대거 내던지는 날이 더 많아졌다. 시장 한편에선 기관투자가들에 대한 원망의 소리도 높다. 주식시장을 지켜주지는 못할망정 보유주식을 내던지면서 시장에 찬물을 끼얹는지는 말아야 하는 것 아니냐는 볼멘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기관이 쪽박을 깨는 날이 많아졌다는 것이다. 한국증시의 보루가 돼야 할 기관투자가들마저 이 정도라면 누가 한국시장을 믿고 베팅하겠는가.

경제 주체들이나 금융시장이 가장 싫어하는 것은 불확실성이다. 상황이 불확실해지면 기업들은 손을 놓고 눈치만 살피게 된다. 투자자들도 마찬가지다. 공격적인 투자보다는 일단 기다리고 보자는 심리가 강해진다. 오히려 보유자산을 처분하고 현금만 선호하는 경향도 짙어진다. 지금 우리가 처한 상황이 그렇다.

우리가 가야 할 길은 단 하나다. 하루빨리 국정 혼란을 수습하는 길이다. 탄핵이든 조기 퇴진이든 빠른 결정을 내려야 한다. 청와대나 정치권이나 꼼수 부릴 상황이 아니다. 국민들이 꼼수를 용납하는 상황이 아니다.

새로운 컨트롤 타워를 빨리 세워야 한다. 정치권이 정치적 역량을 최대한 발휘해 새로운 국정의 리더를 세우고 경제 사령탑도 빨리 정해줘야 한다. 그러면서 최순실 사태로 인해 뒤틀렸던 정국을 바로 세워야 한다. 꼬였던 경제정책도 하루빨리 제자리로 돌려놔야 한다.

한 나라의 정치적 리더들이 해야 할 일이 무엇인가. 국민들의 걱정을 덜어주는 것이다. 국민들에게 먹고살기 편한 세상을 만들어줘야 한다. 그런 능력 없이 새로운 정권을 창출할 수 있다고 보는가. 어림없다. 국민들의 촛불이 여의도로 향하기 전에 정치권은 통 큰 행보로 추락하는 한국 경제를 벼랑 끝에서 탈출시켜야 한다. 더 이상 지체할 시간이 없다.

 

 

< 저작권자 © 초이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원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1
트럼프의 역습...엔화환율 113~114엔선으로 폭락시켰다
2
트럼프 실망감 지속...달러 또 약세 vs 엔화환율은 주춤
3
"세계를 사는 중국"...금호타이어도 삼키나
4
"내릴만큼 내렸나" 한미약품 · 아모레퍼시픽 4% '껑충'
5
"삼성엔지니어링, 4분기 실적 기대치 웃돌 듯"
6
반기문 테마주 급락...문재인 테마주도 내림세, 왜?
7
트럼프 회견 실망감에...달러 약세 vs 엔화환율 또 하락
8
"또 해운株"...한진해운 상한가 vs 현대상선 · STX 급등
9
이재용 부회장 소환된날 삼성전자, 삼성물산 주가 급등의 의미는?
10
달러 약세 틈타 한은, 공격적 금리인하 예고
굿모닝 경제 뉴스
다보스 포럼, 기후변화에 베팅
다보스 포럼에 참석한 엘리트들이 기후변화에 베팅해 주목받고 있다. 트럼...
'이재용, 테레사 메이' 어떻게 될까
파운드 대폭락 후 원화-엔화환율 엇갈려
이번 주 증시, 트럼프 발언에 울고 웃을까?
미국증시... FANG 덕분에 한숨 돌렸다
Hot 클릭 뉴스
"중국 자동차·영화 시장...올해가 걱정"
이달 말의 중국 연휴가 쇼핑 열기를 부각시킬 것인지가 주목받고 있다...
"中, ICT 앞서가는 이유 있다"
늘 이민족에게 털린 중국은 왜 강해졌나
촛불 민심은 왜 "재벌총수 구속" 외쳤나
美 연준 인사들의 금리인상 전망 제각각...
신문사소개기사제보오류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동호로10길 8 새마을빌딩 3F  |  대표전화 : 02-565-7276  |  팩스 : 02-2234-7276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2162  |   등록일 : 2012년 6월 18일  |  발행일 : 2012년 7월 5일
발행인 : 최원석  |  편집인 : 장경순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이미애
Copyright © 2012 초이스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oic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