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이스경제
금융환율
엔화환율 125엔 예상한 전문가 "연준 3월 금리인상도 의식해야"
장경순 기자  |  sixyellow@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15:03:3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초이스경제 장경순 기자] 지난해 엔화환율 변동을 누가 정확하게 예상했느냐 승부는 1년이 80% 이상 지나간 다음에 엇갈렸다.

연중에는 내내 ‘미스터 엔’의 별명으로 유명한 사카키바라 에이스케 아오야마가쿠인대학교 교수가 승자가 되는 듯 했다. 그는 대부분 전문가들과 달리 엔화의 강세를 예상했다.

그는 일본은행이 엔저를 초래하기 위해 양적완화 뿐만 아니라 마이너스 금리를 도입해도 엔화환율은 오히려 하락하는 엔고현상을 정확하게 짚고 있었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8일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도널드 트럼프가 승리하면서 엔화환율 예측에서도 대역전이 벌어졌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결과적으로 지난해 연말 환율을 가장 정확하게 예상한 사람은 RBS 계열 냇웨스트마케츠의 만수르 모히-우딘이다.

그는 엔화환율의 거래 범위를 110~120 엔으로 예상했다가 이제 125 엔으로 더욱 높이고 있다.

주된 이유는, 주요국 중앙은행 가운데 일본은행이 유일하게 확장적 통화정책을 하고 있다는 점이다.

미국의 연방준비제도(Fed) 이사회가 연중 세 차례 금리 인상을 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일본은행이 완화기조를 유지한다면 엔화가치 절하, 즉 엔화환율 상승은 당연한 결과다.

금융시장에서는 Fed의 다음 금리 인상 시기를 오는 6월로 보는 의견이 다수를 차지한다.

그러나 모히-우딘은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미국 고용지표가 인플레이션을 강하게 시사한다면 3월 인상 가능성도 의식해야 한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초이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장경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1
셀트리온 · 바이로메드 · 신라젠, 코스닥 바이오株 급등...왜?
2
브렉시트 협상 개시되자...달러 껑충 vs 유로 하락 · 엔화환율 급등
3
한국전력-한전KPS-한국전력기술, 원전 폐쇄 충격은?
4
"부동산 규제 강화 속 현대산업개발-삼성엔지니어링 주목"...노무라
5
유로 · 파운드 추락 '끝'...달러 하락, 엔화환율은 또 소폭 하락
6
SK하이닉스 · LG이노텍 · 삼성전기, 연일 '훨훨'
7
IT 대형주만 올랐다...삼성전기 · 삼성SDI '훨훨'
8
리비아 쇼크에 국제 유가 · 美 정유주 다시 추락
9
연준의 본심을 17개월 전에 이미 파악한 한국의 전문가
10
"제약 · 바이오株, 신약개발 종목 주목해야"...골든브릿지
굿모닝 경제 뉴스
테슬라 주가 껑충, "이유 있네"
22일(미국시각) 뉴욕증시에서는 전기차 업체인 테슬라의 주가가 껑충 뛰어...
美 추가 금리인상 불투명?...금값 '상승'
미국증시... 큰 모멘텀 없이 '혼조'
유가 진정...유럽증시 동반 추락서 탈출
Hot 클릭 뉴스
'최고의 한은 총재'는 누가 결정하나
지금부터 16년 전인 2001년 3월21일.서울 시내에서는 한강을 사이에 두고...
브렉시트 협상...EU "나갈거요 말거요?"
금융권 물갈이도 '국민 눈높이' 맞춰야
그 누구도 청문회에서 트집잡을 수 없던 분
신문사소개기사제보오류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동호로10길 8 새마을빌딩 3F  |  대표전화 : 02-565-7276  |  팩스 : 02-2234-7276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2162  |   등록일 : 2012년 6월 18일  |  발행일 : 2012년 7월 5일
(주)초이스경제  |  발행인 : 최원석  |  편집인 : 장경순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이미애
Copyright © 2012 초이스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oic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