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이스경제
경제·산업재벌뷰
외신의 대문을 차지한 삼성 이재용-한화 김동선재벌3세 뉴스가 이런 식으로 대문 덮어버린 것 또한 이례적
장경순 기자  |  sixyellow@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09  15:38: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블룸버그의 9일 오후 첫화면 모습.


[초이스경제 장경순 기자] 톱뉴스는 삼성그룹의 실질적 총수, 그리고 두 번째 열의 가장 큰 뉴스는 한화그룹 총수의 아들 얘기다. 한국 언론의 경제관련 지면이 아니다. 블룸버그의 9일 오후 첫 화면 모습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김동선 전 한화건설 신성장 전략팀장의 재판 관련 뉴스가 동시에 뉴스지면을 차지하고 있다.

블룸버그는 톱뉴스에서 이 부회장의 재판에서 한국 최대 재벌 총수 일가의 사생활이 드러날 것이라고 전하고 있다. 바로 아랫줄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3남인 김동선 전 팀장 기사에서는 그가 집행유예로 풀렸다는 점보다 유죄판결을 받았다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국내 재계로서는 외신이 이 기회를 맞아 한국 재벌가를 최대한 깎아내리려 든다고 여길 수도 있는 뉴스들이다. 외신이 담담하게 사실을 전달하든, 악의적으로 하든, 이례적으로 부각시킨 것만은 사실인듯 하다.

분명한 사실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으로 인한 정치리더십 뿐만 아니라 경제리더십 또한 현재 커다란 의구심을 사고 있다는 점이다. 국제 금융시장에서는 전자보다 후자에 더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들의 투자이해가 걸렸기 때문이다.

한국 재벌들의 행태는 기업지배구조에 대한 평가로 이어진다. 국제투자자들의 잘못된 사고방식이라고 반박하기도 어렵다. 할아버지, 아버지로부터 이어받은 막대한 경제적 힘을 갖고 있는 이들이 그 힘을 제대로 행사할 수 있느냐는 투자자들 입장에서 엄청나게 중요한 이슈로 다가올 수 있다.

이례적으로 한국관련 뉴스가 외신의 전면을 대거 장식했는데, 그것도 재벌3세의 법적 심판에 대한 내용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외신과 국제투자자의 한국 재벌에 대한 관심은, 일부 음모론자들의 주장대로 오로지 한국 기업을 가로채려는 M&A 욕심 때문만은 아니다.

극단적인 일부 기업사냥꾼보다 기업의 발전과 함께 투자이익을 함께 얻으려는 정상적 투자자들이 훨씬 더 많기 때문에 오늘날에도 계속 돌아가고 있는 세계 시장경제다.

한국 재벌가는 과연 이들 투자자들의 투자를 배신한 것은 없는지, 다시 한 번 깊이 있게 돌이켜봐야 할 외신의 대문 모습이다.

 

 

< 저작권자 © 초이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장경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1
셀트리온 · 바이로메드 · 신라젠, 코스닥 바이오株 급등...왜?
2
브렉시트 협상 개시되자...달러 껑충 vs 유로 하락 · 엔화환율 급등
3
한국전력-한전KPS-한국전력기술, 원전 폐쇄 충격은?
4
"부동산 규제 강화 속 현대산업개발-삼성엔지니어링 주목"...노무라
5
유로 · 파운드 추락 '끝'...달러 하락, 엔화환율은 또 소폭 하락
6
SK하이닉스 · LG이노텍 · 삼성전기, 연일 '훨훨'
7
IT 대형주만 올랐다...삼성전기 · 삼성SDI '훨훨'
8
리비아 쇼크에 국제 유가 · 美 정유주 다시 추락
9
연준의 본심을 17개월 전에 이미 파악한 한국의 전문가
10
"제약 · 바이오株, 신약개발 종목 주목해야"...골든브릿지
굿모닝 경제 뉴스
테슬라 주가 껑충, "이유 있네"
22일(미국시각) 뉴욕증시에서는 전기차 업체인 테슬라의 주가가 껑충 뛰어...
美 추가 금리인상 불투명?...금값 '상승'
미국증시... 큰 모멘텀 없이 '혼조'
유가 진정...유럽증시 동반 추락서 탈출
Hot 클릭 뉴스
'최고의 한은 총재'는 누가 결정하나
지금부터 16년 전인 2001년 3월21일.서울 시내에서는 한강을 사이에 두고...
브렉시트 협상...EU "나갈거요 말거요?"
금융권 물갈이도 '국민 눈높이' 맞춰야
그 누구도 청문회에서 트집잡을 수 없던 분
신문사소개기사제보오류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동호로10길 8 새마을빌딩 3F  |  대표전화 : 02-565-7276  |  팩스 : 02-2234-7276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2162  |   등록일 : 2012년 6월 18일  |  발행일 : 2012년 7월 5일
(주)초이스경제  |  발행인 : 최원석  |  편집인 : 장경순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이미애
Copyright © 2012 초이스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oic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