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이스경제
경제·산업경제
중국 설비과잉 구조조정의 큰 구멍, 기업간 대출
장경순 기자  |  sixyellow@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19  22:34:3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초이스경제 장경순 기자] 중국이 설비과잉 산업에 대한 금융억제를 실시하고 있지만, 해당기업들에게는 빠져나갈 커다란 구멍이 있다. 은행을 중개자로 하는 기업간 대출이다. 이 때문에 중국 금융당국의 노력이 물거품이 될 뿐만 아니라 자금의 제공기업과 수요기업이 동반 부실해질 위험까지 지적되고 있다.

금융연구원의 이광상 연구원은 18일자 금융브리프 국제금융 이슈에서 이같은 중국의 ‘그림자 금융’ 실태에 대해 지적했다.

그는 중국의 경제정보 제공업체 CEIC의 자료를 근거로 지난해 중국의 기업간 대출이 13조2000억 위안으로 전년대비 20%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자금거래는 은행에 자금을 위탁하는 형태로 이뤄지는데, 중국에서 가장 빠르게 확대되고 있는 그림자 금융(shadow banking) 채널이라고 이 연구원은 전했다.

중국의 설비과잉 기업들은 채무상환을 연장하고 연체를 막기 위한 자금을 위탁대출에서 조달하고 있는 것이다. 당국 규제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가운데 지난해 12월 위탁대출은 전월의 두 배인 4057억 위안으로 최근 2년 중 최대치에 달했다.

현금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이 핵심사업 부문에 투자하기보다 위탁대출로 자금을 운용하려 드는 것은 신용심사가 간단한 가운데 수익이 최고 20%에 달하기 때문이다. 이 자금의 수요 기업은 광업 부동산 등 업종으로 중국 정부가 강력한 구조조정 의지를 밝히고 있는 설비과잉 부문이다.

이광상 연구원은 중국의 위탁대출 증가가 자금 공급자와 수요자의 동반부실을 초래하고 주채권은행의 재무구조 악화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 저작권자 © 초이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장경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1
미국 연방정부 폐쇄 가능성까지... 엔화환율 하락
2
이번 주 한국 증시, 대기업 어닝시즌...주가 영향은?
3
마크롱 효과 지속....유로화 또 껑충 vs 엔화환율 수직 상승
4
마크롱의 날, 유로화 급등 vs 달러 약세...엔화환율도 상승
5
프랑스 대선... 널뛰는 연준 6월 금리 인상 전망
6
"삼성전자, 삼성SDS, KT&G 등이 배당수익률 개선 이끌 것"...노무라
7
대기업 어닝시즌...현대미포조선 · 하나금융 '껑충'
8
'리스크-식욕' 증대... 원화환율 하락반전, 엔화환율 상승
9
"LIG넥스원, 자주국방엔 유도무기가 제격"
10
새 정부 출범하면 증시 뜨고 부동산 위축?
굿모닝 경제 뉴스
원유 수요 정점 찍었나?...논란 가열
원유 수요 정점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특히 씨티그룹의 유명한 원유 관련...
유로화 또 껑충 vs 엔화환율 수직 상승
유럽의 다음 걱정은 이탈리아…
다우 급등 & 나스닥 사상 첫 6000 돌파
금값...프랑스 대선 1차 투표 후 하락
Hot 클릭 뉴스
"中, 공유경제 1조원 기업만 15개"
중국의 디디추싱은 현재 중국 내 300여개 도시에서 하루 평균 1400건...
"중국 기업들, 더 이상 촌뜨기 아냐"
美증시, FANG과 중소형주가 지배한다
새 정부 출범하면 증시 뜨고 부동산 위축?
임금 나누기 통한 일자리 창출도 고려해야
신문사소개기사제보오류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동호로10길 8 새마을빌딩 3F  |  대표전화 : 02-565-7276  |  팩스 : 02-2234-7276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2162  |   등록일 : 2012년 6월 18일  |  발행일 : 2012년 7월 5일
발행인 : 최원석  |  편집인 : 장경순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이미애
Copyright © 2012 초이스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oic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