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0 05:14 (일)
김학송의 아름다운 퇴장...새 정부도 '공직 옥석가리기' 서둘러야
김학송의 아름다운 퇴장...새 정부도 '공직 옥석가리기' 서둘러야
  • 최원석 기자
  • 승인 2017.07.09 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권 교체시 스스로 물러날 줄 아는 사람도 필요...자리 연연하면 추해질 수도

[초이스경제 최원석 경제 칼럼] 김학송 도로공사 사장이 지난 7일 스스로 사표를 제출했다. 그의 사표는 이미 예견돼 있던 일이다. 들리는 바에 의하면 김 사장은 문재인 정부의 새 국토부 장관이 임명되면 스스로 사퇴하겠다는 말을 이전부터 해 왔던 것으로 전해진다. 그런 그가 스스로의 약속을 지킨 것이다. 속사정이야 어떻든 일단은 아름다운 퇴장이다.

필자가 김학송 사장의 자퇴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은 “공인은 스스로 퇴장할 때를 잘 아는 것이 중요하다”는 판단 때문이다.

문재인 정부가 '적폐청산'을 굳이 외치지 않았더라도 정권이 바뀌면 공기업이나 공적 기업의 최고경영자는 “자리에 연연하면 추해진다”는 게 필자의 확고부동한 생각이다.  ​

정권이 바뀌고 난 다음 새로운 대통령은 자기가 임명할 수 있는 공적인 자리에 국정 철학을 같이 하는 사람을 앉혀 함께 국정을 이끌고 싶어 할 것이다. 그리고 과거정권에서 인맥을 동원해 공적인 자리에 바람직하지 않은 방법으로 낙하산 된 인사들이 있다면 그들 또한 갈아 치우려 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런데 실제로 과거 박근혜 정부에서도 소위 공기업 사장 자리나 국가의 요직에 이런저런 인맥을 동원해 낙하산 된 인사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예컨대 박근혜 정부 때 인수위원회에서 일하던 사람 중 주요 공기업 사장으로 내려간 뒤 아직까지 버티고 있는 기관장도 있다. 박근혜 정부 때 발탁되어 정부 고위직을 지낸 뒤 그것도 모자라 공기업 최고 경영자 자리에 또 내려가 여전히 버티고 있는 인사도 있다. 그런가 하면 공기업형 기업의 최고경영자 중에는 박근혜 정부 때 1인자 자리에 올라 문재인 정부 출범 직전에 임기가 끝나자 새 대통령이 뽑히기 직전에 주주총회를 열어 연임을 한 사례도 있다고 한다.

게다가 박근혜 정부가 어떤 정부인가. 국정 농단 세력 때문에 탄핵을 당한 정부다. 그런데 심지어 국정농단에 직간접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요직의 인사들 조차 아직까지 자리에서 물러나지 않고 있는 사례도 있다고 한다. 자의였든, 타의였든, 국정농단 세력에 휘말려 자신이 이끄는 기업에 피해를 줬다면 그 최고경영자는 어떤 식으로든 책임을 져야 옳다고 본다. 게다가 자리에 연연하는 일부 기관장 중엔 조직 안팎에서 능력시비에 휘말렸던 사례도 있다고 한다.

상황이 이런데도 문재인 정부 들어 스스로 떠나기로 결심한 공기업 기관장은 김학송 사장이 처음이라고 한다.

그나마 일부 사퇴하고 싶어도 못하는 기관장 중엔 아직 산업부 장관이나 금융위원장 등 관계부처 장관이 임명되지 못해서일 수는 있다. 그렇더라도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지 꽤 시일이 흘렀는데도 지금까지 김학송 사장 단 한명만이 스스로 거취를 결정했다는 것은 아쉽기 짝이 없다.

전 정권의 줄을 타고 출세한 인사가 있다면 새 정권이 들어서면 스스로 자리를 내놓을 줄 아는 것도 상식이다. 과거에도 떠나야 할 때 떠나지 않고 있다가 나중에 망신당하며 강제로 퇴출되는 기관장들을 필자는 여럿 봐왔다. 문재인 정부에서 그런 일이 일어나지 말라는 법도 없다.

이미 전 정권에서 임명된 일부 기관장 중엔 이런 저런 일로 시민단체의 고발을 당한 사람도 있다고 한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고 본다. 떠나야 될 사람들은 늦기 전에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는 것이 아름다운 퇴장이라고 본다. 용기 있는 기관장이라면 더는 눈치 보며 자리구걸 하지 말자는 뜻에서 이 글을 써 본다. 또한 문재인 정부도 이왕 ‘적폐청산’을 외치며 출범한 만큼 행여 부적격자가 공직이라는 요직에서 버티고 있는 인사가 있다면 옥석을 가려 철저히 솎아 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