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이스경제
경제·산업산업 뉴스
외신 "이건희와 이재용, 국민감정이 다르다"블룸버그 "아버지 이회장에게는 '국가 경제 공헌'의 정서가 있지만..."
장경순 기자  |  sixyellow@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08  14:48: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왼쪽)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부자의 지난 2013년 모습.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장경순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이례적으로 12년 징역의 중형을 구형받은데 대해 블룸버그는 한국 국민들의 정서가 아버지인 이건희 회장과 다르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블룸버그는 8일 관련기사에서 한국에서는 재벌총수들이 교도소를 드나들다가 대통령의 사면을 받는 것이 그동안 드문 일이 아니었다고 전했다.

최정표 건국대 교수는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소위 ‘3-5 법칙’이라고 해서 재벌 총수들은 3년의 실형과 5년의 집행유예를 선고받는 관행이 있었다”고 꼬집었다.

이건희 회장은 두 차례 유죄판결을 받았지만 두 번 모두 집행유예에 이어 사면을 받았다.

정선섭 재벌닷컴 대표는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아버지와 아들이 다르게 대접받고 있는 사실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인들이 이건희 회장에 대한 관용에는 거부감이 없는데, 이는 그가 한국 경제의 성장에 기여했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그의 아들에 대해서는 이런 감정을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블룸버그는 이 부회장의 구속이 삼성전자의 실적에는 커다란 영향을 주지 않아서 지난 2분기 사상 최고의 실적을 기록했고 주가는 올해 32% 상승해 코스피 상승률을 뛰어넘었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초이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장경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1
이재용 재판받자 삼성은 애플을 앞섰다
2
트럼프 악재 · 유럽 테러 여파...엔화환율 또 폭락
3
연준 금리인상 가능성 50% 넘어... 원화-엔화환율 상승
4
"SK하이닉스, 메모리 가격 경착륙 가능성 낮아"...CLSA
5
"SK하이닉스, D램 가격 19% 인상 땐 영업이익 7% 증가"...골든브릿지
6
"전기차 시장 잡아라"...글로벌 완성차 업체들 불꽃 경쟁
7
유럽에 또 테러...유로 추락 vs 달러 반등, 엔화환율 급락
8
"삼성엔지니어링, 회복의 스토리 써가고 있다"...다이와
9
北 위험 완화 · 美 지표 일제 호전...달러 또 껑충 vs 엔화환율 폭등
10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어쩌다가 그런 자리까지 나갔나
굿모닝 경제 뉴스
금주 한국증시, 잭슨홀 미팅 '주목'
이번 주(21~25일) 국내 증시가 지난주의 긍정적인 분위기를 이어갈 수 있을...
美증시 최악 탈출?..,FAANG 폭락 주춤
스페인 테러, 하루 늦게 유럽증시에 타격
유럽 테러 여파...엔화환율 또 폭락
Hot 클릭 뉴스
재벌들의 '땅 사재기'는 어쩔텐가
1990년대 중반 김영삼 정부 시절로 잠시 돌아가 보려 한다. 당시 정부는...
뼝대 계곡, 그곳서 나는 시간을 잊었다
살충제 달걀에서 느끼는 씁쓸한 뒷맛
해양에너지 잘 활용하면 탈 원전에 도움?
신문사소개기사제보오류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동호로10길 8 새마을빌딩 3F  |  대표전화 : 02-565-7276  |  팩스 : 02-2234-7276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2162  |   등록일 : 2012년 6월 18일  |  발행일 : 2012년 7월 5일
(주)초이스경제  |  발행인 : 최원석  |  편집인 : 장경순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이미애
Copyright © 2012 초이스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oic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