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이스경제
피플칼럼
문화재단 경영?...공연팀엔 전문인력이 꼭 필요하다최근 문화재단 설립 늘고 있으나 전문인력 데려올 수 없는 상황 심각
김용기 논설위원  |  kyk1896@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09  03:35:3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김용기 위원

[초이스경제 김용기 비상임 논설위원 칼럼, 문화사업가] 문화재단 사장도 문화전문가를 앉혀야 하겠지만, 재단의 직원도 마찬가지다. 최근 여러 지방자치단체에서 문화재단을 앞다퉈 설립하고 있지만 전문 인력들이 턱없이 부족하다고 해서 하는 말이다.

문화재단에서 가장 중요한 부서는 공연팀이다.

재단에 따라서는 훌륭한 인력을 갖춘 곳도 있겠지만, 대부분 재단의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

우선 공연을 전공한 사람을 찾을 수가 없는 것이 엄연한 현실이다. 대학에서 공연기획을 제대로 가르치는 학사과정이 없다. 그래서 다른 전공자들이 사회에 나와 공연기획을 경험하면서 배우고 있는 형편이다.

그렇다면 전문가들을 데려와서 일을 해야 하는데 이게 또 쉬운 일이 아니다. 문화재단에서 사람을 데려올 때마다 시비가 벌어지기 때문이다.

전문가가 아니라 정치적으로 인연이 있는 사람을 데려온 것 아니냐는 의혹부터 받게 된다. 물론 몇몇 재단에서 정치적인 이유로 사람을 데려오는 경우가 적지 않다고 들었다. 누가 먼저 잘못이냐고 따지기도 어렵다.

정말로 정치적 이유로 데려온 사람들은 시의회나 구의회 감사에서 추궁을 받더라도 억울할 것이 없다. 그런 사람들은 그걸 알고 온 사람들이다. 정치를 하던 사람들이니 이런 것을 어떻게 대처해야하는 지도 잘 안다.

하지만 진짜 전문가를 데려왔는데 그런 시비를 초래하면 정말 억울하기 이를 데 없다. 난생 처음 정치싸움에 휘말리니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도 모른다.

이런 시비를 회피하려다가 문화재단이 점점 관료화 돼가고 있다.

그래도 전문가들이 와야 한다. 그래야 문화재단이 스스로 살아갈 능력을 갖는다.

시의회나 구의회가 제대로 지원을 안 해도, 문화재단 사람들이 스스로의 역량으로 자생력을 만들어낼 수도 있다. 민간기업의 기부금을 받아온다든지 하면서 문화재단이 스스로 사업을 펼치는 것이다.

그런데 문화에 아무런 안목이 없는 사람들만 재단에 있다면, 기업들이 기부할만한 가치가 있는 문화 사업은 전혀 불가능하다.

전문가 아닌 사람들이 문화재단에 와 있으면, 의회가 아무런 시비를 걸지 않을 일만 찾아다니게 된다. 진정으로 지역문화에 도움이 되는 사업은 엄두도 못 내게 된다.

의회에서 고정적으로 승인해주는 예산을 집행하면서 자기들 월급만 받아가는 문화재단이 되는 것이다. 예산만 먹고 순기능을 못하는 문화재단이 되는 것이다.

문화재단이 지나친 정치적 간섭 없이 독립적으로 일할 수 있는 여건도 필요하다.

 

 

< 저작권자 © 초이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용기 논설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1
삼성전자 · SK하이닉스, 돌연 하락...왜?
2
삼성전자 · SK하이닉스 연일 하락...무슨 일?
3
비트코인 가격 치솟는 건 '비트코인골드' 때문?
4
코스닥, 셀트리온 · 셀트리온헬스케어만 잘 나간다
5
"휴젤 · 메디톡스, 길게 보면 나쁘지 않아"...HSBC
6
파운드 1.33달러 · WTI 50달러 · 금 1300달러 · 비트코인 5800달러의 의미는?
7
뉴욕서 무슨일?...달러 반등 · 파운드 급변 · 엔화환율 하락
8
뉴욕서 엔화환율 111엔대로 추락 · 파운드 절상, 왜?
9
美 반도체 주가 상승...삼성전자, SK하이닉스도 하락 멈출까?
10
셀트리온 '3인방' 최고가에도...코스닥 지수는 약보합
굿모닝 경제 뉴스
시진핑, 덩샤오핑 추종 끝내고 독자노선?
영국의 파이낸셜 타임스가 18일부터 시작되는 공산당 대회 이후 시진핑 주석...
애플주가 급등했지만...찜찜한 상승?
독일증시 드디어 1만3000선 점령...
이번엔 이란 · 이라크 변수가 유가 '자극'
Hot 클릭 뉴스
기업들이 '예술 주입' 나서는 까닭은?
“이삼십 대에는 국영수로 살고, 사오십 대 이후는 예체능으로 산다.” 한동...
모택동 · 파륜궁...中 진출기업명 못 쓴다
철원의 노동당사, 지뢰꽃길...
삼성전자 반도체에 울고웃는 한국 경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오류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동호로10길 8 새마을빌딩 3F  |  대표전화 : 02-565-7276  |  팩스 : 02-2234-7276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2162  |   등록일 : 2012년 6월 18일  |  발행일 : 2012년 7월 5일
(주)초이스경제  |  발행인 : 최원석  |  편집인 : 장경순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이미애
Copyright © 2012 초이스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oic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