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이스경제
경제·산업경제
베이징 월급 수준 1만 위안 넘어...37개 도시 중 1위상하이 · 선전 등이 상위권...뚱관, 4분기 2단계 올라 6위
진매화 기자  |  wh1463@choice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1  13:08: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초이스경제 진매화 기자] 중국의 37개 도시 가운데 베이징의 월급 수준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중국청년망(中国青年网)이 중국 채용 사이트 즈렌자오핀(智联招聘)의 자료를 인용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중국 37개 주요도시의 평균 월급은 7789 위안으로 나타났다.

37개 도시 가운데 베이징의 월급 수준은 1만 위안 이상으로 1위를 차지했다. 또한 항저우(杭州), 닝버(宁波), 뚱관(东莞) 등의 월급은 광저우(广州)를 따라잡고 상위그룹인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 선전(深圳) 등을 바짝 따라가고 있다.

특히 뚱관(东莞)의 월급은 광저우(广州)와 하이커우(海口)를 앞서며 3분기의 8위에서 두 계단이나 뛰어올랐다. 뚱관은 급여가 높은 고급직 수요가 비교적 많아 8000위안 이상 받는 사람이 전체의 29.2%로 3분기보다 2.2% 늘어났다.

한편 월급이 높은 업종으로는 연기금 및 증권, 선물(Futures,), 투자 관련 업종이 1만358 위안으로 1위를 차지했고 중개서비스업(1만292 위안), 전문서비스 및 재무·법률 상담업(1만3위안)이 각각 뒤를 이었다.

기업의 형태에 따라 월급 수준에도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 단독 진출기업의 평균 월급이 8323 위안으로 가장 높았고 다음은 합자기업(8247 위안), 유한책임회사(8196 위안) 등이었다. 국유기업의 월급도 8182 위안으로 상승세를 보이면서 4위를 차지했다. 민영기업의 월급은 7564 위안으로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 저작권자 © 초이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진매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1
미국증시, 반도체 · IT · 금융 · 바이오 · 車 · FAANG 무차별 추락, 왜?
2
미국증시 쇼크? 노딜 브렉시트?... 금주 증시 여건은?
3
유럽증시 붕락세는 일부 진정됐지만....불안 여전, 왜?
4
페이스북이 미국증시 살렸다...FAANG & 반도체 '껑충'
5
CLSA "부동산 급랭, 한국 소비한파 촉발할 것"
6
"OPEC 등 120만 배럴 감축"...유가 & 러시아증시 급등했지만, 향후 변수는?
7
통신사들, '5G 상용화' 경쟁 본격화...내년 주가 전망은?
8
"트럼프 좌충우돌"... 미국증시 금융주 '연일 추락' & FAANG은 '혼조'
9
中 올해 창업 10만개...'알리페이'가 유니콘 기업 선두
10
코스피, 삼성바이오 · 삼성물산 급등 vs 셀트리온 추락...무슨 일?
굿모닝 경제 뉴스
달러 또 '절상' vs 엔화환율 또 '상승'
11일(미국시각) 뉴욕외환시장에서 미국 달러가치가 전날에 이어 또 절상됐다...
미국증시 금융주 '추락' & FAANG '혼조'
유가 소폭 반등에도, 美 에너지 주 하락
미-중 무역협상 진전?...유럽증시 급등
Hot 클릭 뉴스
美 버라이즌, 5G 투자에 1만명 구조조정
미국 최대 통신 및 전화회사인 버라이즌 커뮤니케이션즈(Verizon Commun...
미국인, 살고 싶어하는 곳은 '플로리다'
'김혜수'는 왜 태어나지 못했나
신동빈에게 축포가 된 박항서 '승리'
신문사소개기사제보오류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110, 3층(신당동)  |  대표전화 : 02-565-7276  |  팩스 : 02-2234-7276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2162  |   등록일 : 2012년 6월 18일  |  발행일 : 2012년 7월 5일
(주)초이스경제  |  발행인 : 최원석  |  편집인 : 이영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이미애
Copyright © 2012 초이스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oic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