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이스경제
경제·산업경제 핫 이슈
한국의 경제당국, 평창올림픽 선수들 본받았으면평창 올림픽의 선수들 활약 & 국민들 응원...우리 경제에도 값진 교훈 남겨
최원석 기자  |  choiup82@choice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25  08:21:2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여자 컬링 대표팀 경기 장면.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최원석 경제칼럼] 뜨거웠던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17일간 열전이 우리에게 남긴 것은 무엇인가. 한국은 성공할 수 있는 나라라는 사실을 다시 한 번 보여준 계기였다. 이번 올림픽에서 우리 선수단과 우리 국민들이 보여준 성숙한 태도는 그야말로 값진 보배였다. 그리고 우리 경제에도 많은 교훈을 안겨준 대회였던 것으로 보여 뿌듯하다.

이번 올림픽은 1988년 서울 올림픽 이후 30년 만의 개최 성공이어서 뜻깊다. 동계올림픽 사상 역대 최대 규모인 92개국, 2900 여명의 선수가 출전해 지구촌 대축제를 만끽했다.

이번 올림픽에서 보여준 한국 선수들과 국민들의 태도는 메달 개수를 떠나 보여준 게 많았다. 평창 올림픽은 한국에게도 풍성한 선물을 안겨주었다. 이번 올림픽에서 획득한 메달 수가 가장 많다고 한다. 그러나 메달을 따지 못한 선수들도 매우 열심히 하며 최선을 다 해준 것도 아주 보기좋은 모습이었다. 메달에 관계 없이 모든 선수가 악착같은 활약을 펼쳐 준 것은 대한민국의 또다른 미래 자산이다.

이번 평창 올림픽에서 선수들은 한국의 새로운 도약에 많은 가능성을 보여 주었다. 동계 스포츠 불모지나 다름없는 한국에게 많은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 보였다. 과거와 달리 우리가 선전한 분야가 특정 종목에 국한되지 않았다. 남자스노보드 평행 대회전 은메달, 남자매스스타트 초대 챔피언 획득, 스켈레톤 남자 경기에서 그 어느 나라도 따라 붙을 수 없는 기록 달성, 남자 팀추월 경기에서의 일치된 단결력 등은 동계 종목 약소국이었던 한국에 많은 용기와 자신감을 안겨 주었다. 그 뿐 아니다. 비록 메달은 따지 못했더라도 전 종목에서 선전해 준 우리 선수단은 모두 애국자였다.

국민들의 올림픽을 대하는 태도도 멋진 면이 많았다. 남자 팀추월, 여자 컬링대표팀, 남자 봅슬레이 등에서 멋진 팀웍을 발휘하자 많은 국민이 박수를 보냈다. 함께 하면 그만큼 경쟁력도 커질 수 있다는 사실을 선수들이 보여줬고 국민들은 아낌없이 성원했다.

반면 일부 팀웍을 필요로 하는 종목에서 "분열된 행동?"이 나오자 국민들의 질타도 매서웠다.

이렇듯 우리 국민은 진정한 스포츠 정신을 응원했고 그렇지 못한 사람들에겐 충고도 서슴지 않았다.

아울러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보여준 값진 교훈은 지금 위기라면 위기에 빠진 한국 경제에도 많은 교훈을 안겨 주리라고 확신한다.

이번 올림픽 성과를 따져 보면 한국인은 능력도 많고 의지도 강했다. 노력하면 많은 것을 할 수 있다는 자신감도 확인했다. 특정 분야에선 독보적인 1위를 할 수 있는 나라라는 점도 부각시켰다. 서로가 힘을 합치면 못해낼 게 없는 나라라는 사실도 입증했다. 이런 정도의 경쟁력이라면 우리 국민은 작금의 경제난도 잘 극복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지금 우리 경제는 상당히 어려운 상황에 놓여있다. 미국은 통상압력을 갈수록 강화하고 있고 중국의 사드 보복은 여전히 해소되지 않은 상황이다. 자동차 산업 등 많은 부문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잃을 수도 있는 상황에 몰려있다. 재벌들의 경제 독식과 경제 민주화도 아직 해소되지 않은 상황이다. 부동산, 가상화폐 등의 정책을 놓고도 갈팡질팡 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일부 부실기업이 많은 일자리를 없앨 가능성도 부각되고 있다. 그런데도 우리의 구조조정 당국은 부실기업, 부실산업 구조조정 및 구조개혁에서 국민들을 만족시키지 못하고 있다. 청년 일자리 문제도 겉돌기를 거듭하고 있다.

이젠 평창에서 보여줬던 것처럼 우리 경제도 각종 장벽을 넘기 위해 힘과 지혜를 모아야 한다. 경제민주화는 계속 흔들림 없이 추진돼야 한다. 자동차 산업 등 여러 위기의 분야에선 노사정이 흔들림 없이 난국 극복을 위해 팀웍과 지혜를 모아야 한다. 반도체 등 1등 상품을 지키기 위해 부단한 노력도 해야 한다. 구조조정 당국도 우리 경제의 아킬레스건이 어디 있는지 등을 꼼꼼히 따져 그것들이 우리 경제를 좀먹지 않도록 해야 한다. 이번 올림픽에서 함량 미달이거나 팀웍을 깨는 사람이 도태되는 모습을 보였듯이 우리 경제 당국자들 중 함량이 부족한 사람들도 걸러 내야 한다. 그저 현안에만 몰두 할 뿐 우리 경제의 숨은 문제를 외면하는 장관 및 관료는 없는지도 따져야 한다. 나라 경제를 위해 "궂은 일도 마다 않는 사람" "나라 경제를 위해 스스로 할 일을 찾아 하는 사람" 이런 사람들이 우리 경제를 이끌도록 문재인 정부도 다시 한 번 전력을 점검했으면 하는 바람 간절하다. 최근 한국GM 사태, 대우건설 매각 실패 사태 등에서 보듯이 우리 경제의 여러 곳에선 '선제대응' 능력 측면에서 많은 아쉬움을 노출시키고 있어 안타깝다. 평창 올림픽에서 보여줬던 것처럼 우리 경제도 메달을 딸 수 있는 운영 능력을 갖춰 나가야 할 것으로 보인다.

 

 

< 저작권자 © 초이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원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1
블룸버그가 주목한 삼성전자 주식 '끝장싸움'의 배경은?
2
"美-中 협상 시사"...미국증시 반도체 · FAANG '반등'
3
코스닥, 신라젠 '찔끔' & 녹십자셀 · 차바이오텍 급등
4
미국증시, 반도체 · FAANG 추락...원인은?
5
미국증시 강세장 끝?...국채금리 · 금융주 '뛰고' vs 기술주 '혼조'
6
"미-중 협상 기대"...미국증시, 반도체 · 바이오 · 금융 · MAGA 떴다
7
뉴욕환율 요동...유로 급절상 vs 달러 추락 · 엔화환율 반등
8
外人 매수 속...삼성전자 · 삼성바이오 · 현대중공업 · 한국항공우주 '껑충'
9
브렉시트 진전 & 미-중 긴장...달러 절하 vs 엔화환율 하락
10
은행을 4개로 줄인 당사자가 이제와서 "독과점 폐해"?
굿모닝 경제 뉴스
일본 "한국이 선박시장 왜곡"
일본 조선업계가 “한국이 글로벌 조선시장의 경쟁을 왜곡시키고 있다”면서 노...
8월 태국의 車 생산 2%나 증가
미국증시, 반도체 · FAANG 추락...원인은?
유럽증시 '뛰고' vs 파운드-유로 '추락'
Hot 클릭 뉴스
OTT...디즈니, 넷플릭스 아성에 도전
인터넷으로 동영상을 보는 OTT(Over-the-top, 온라인동영상서비스)가...
올들어 중국인들, 러시아 여행 급증
일본 파견직 시급 8월에도 2.3% 껑충
美 뉴욕 맨해튼 빌딩 공실률 1%대
신문사소개기사제보오류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110, 3층(신당동)  |  대표전화 : 02-565-7276  |  팩스 : 02-2234-7276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2162  |   등록일 : 2012년 6월 18일  |  발행일 : 2012년 7월 5일
(주)초이스경제  |  발행인 : 최원석  |  편집인 : 이영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이미애
Copyright © 2012 초이스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oic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