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이스경제
금융금융 뉴스
네이처셀 신고가, 차바이오텍 껑충...코스닥 880 돌파
이영란 기자  |  yrlee110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12  16:35: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초이스경제 이영란 기자] 12일 코스닥 지수가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수에 힘입어 880선까지 올라섰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신라젠, 바이로메드 등 시가총액 상위 종목 대부분이 상승하면서 지수를 견인했다. 네이처셀, 차바이오텍은 개별 재료를 바탕으로 급등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셀트리온헬스케어는 1.81% 상승한 10만6600원, 신라젠은 3.88% 상승한 10만9800원을 각각 기록했다. 외국인들은 셀트리온헬스케어 11만5000주를 팔고 신라젠 14만1000주를 순매수했다. 바이로메드(4.98%), 메디톡스(2.43%), 티슈진(4.07%), 셀트리온제약(2.62%) 등도 올랐다.

네이처셀은 FTSE 지수 편입 기대감에 24.73% 급등하며 5만27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5만4000원으로 사상 최고가를 다시 썼다. 차바이오텍도 6.64% 급등했다. 외국인들은 네이처셀 16만6000주. 차바이오텍 16만5000주를 각각 순매수했다.

CJ E&M(0.88%), 펄어비스(1.23%), 포스코켐텍(3.27%), 원익IPS(1.11%) 등 엔터테인먼트, 게임, IT 기업 등이 고루 올랐다.

스튜디오드래곤은 장중 9만4200원으로 사상 최고가를 터치했지만 장 후반에 차익매물이 몰리며 0.99% 하락 마감했다.

시가총액 상위 30위권 종목 중 스튜디오드래곤을 제외하고 하락한 종목은 컴투스(-2.02%), 파라다이스(-0.69%), SK머티리얼즈(-0.71%), 포스코ICT(-0.12%) 등에 불과했다.

코스닥 지수는 전일 대비 18.47포인트(2.13%) 상승한 884.27로 마감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921억원과 1349억원을 순매수했고 개인은 2073억원어치를 팔았다.

이날 코스닥 거래량은 7억7107만주, 거래대금은 4조9998억원으로 집계됐다. 상한가 4종목 포함 902종목이 올랐고 하한가 없이 277종목이 내렸다. 76종목은 보합이었다.

이날 외국인들의 코스닥 순매수 상위종목은 신라젠, 에스엠, 바이로메드, 네이처셀, 메디포스트 등이었다.

 

 

< 저작권자 © 초이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영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1
미국증시, 반도체 · IT · 금융 · 바이오 · 車 · FAANG 무차별 추락, 왜?
2
WSJ 보고서 & FANG 급등이 미국증시 '폭락 저지'했다
3
롯데 신동빈에게 축포가 된 박항서 '승리'
4
미국증시 쇼크? 노딜 브렉시트?... 금주 증시 여건은?
5
유럽증시 붕락세는 일부 진정됐지만....불안 여전, 왜?
6
페이스북이 미국증시 살렸다...FAANG & 반도체 '껑충'
7
CLSA "부동산 급랭, 한국 소비한파 촉발할 것"
8
눈꽃 핀 한라산 절경
9
"OPEC 등 120만 배럴 감축"...유가 & 러시아증시 급등했지만, 향후 변수는?
10
통신사들, '5G 상용화' 경쟁 본격화...내년 주가 전망은?
굿모닝 경제 뉴스
애플은 소폭 상승 vs MS는 급등...
10일(미국시각) 뉴욕증시에서는 애플의 주가가 또다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英 브렉시트 표결 연기...달러 급등
국제 유가 '추락' & 美 에너지주 '급락'
달러 급등 속...국제 금값 하락
Hot 클릭 뉴스
미국인들 살고 싶은 곳은 '플로리다'
주택담보대출 금리와 주택가격이 올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많은 주택...
'김혜수'는 왜 태어나지 못했나
신동빈에게 축포가 된 박항서 '승리'
"집값 올라도 소비 안 늘어...소비 위축"
신문사소개기사제보오류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110, 3층(신당동)  |  대표전화 : 02-565-7276  |  팩스 : 02-2234-7276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2162  |   등록일 : 2012년 6월 18일  |  발행일 : 2012년 7월 5일
(주)초이스경제  |  발행인 : 최원석  |  편집인 : 이영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이미애
Copyright © 2012 초이스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oic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