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4 16:41 (목)
"이탈리아 쇼크"...미국증시 금융주 폭락 vs 국채금리 추락
"이탈리아 쇼크"...미국증시 금융주 폭락 vs 국채금리 추락
  • 최미림 기자
  • 승인 2018.05.30 0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중 무역갈등 우려 재발...보잉 등 중국관련주 추락도 시장 타격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29일(미국시각) 뉴욕증시가 오랜만에 문을 열었지만 결과는 급락이었다. 이탈리아-스페인 정국 불안이 유럽증시에 직격탄을 가한 가운데 미국증시까지 크게 압박했다. 유럽발 금융위기 가능성이 부각되면서 미국 금융주들이 최대 피해자로 부상했다.

뉴욕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시 3대 지수 중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지수는 직전 거래일 대비 391.64포인트(1.58%) 급락한 2만4361.45에 거래를 마쳤다. 또한 대형주 중심의 S&P500 지수는 31.47포인트(1.16%)나 떨어진 2689.86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7396.59로 37.26포인트(0.50%) 하락했다.

이날 미국증시는 나흘만에 문을 열었다. 토-일요일에 이어 전날에는 메모리얼 데이로 휴장했다가 이날 오픈했다. 그러나 시장엔 커다란 악재가 기다리고 있었다. 이른바 이탈리아 쇼크다.

이탈리아에선 연정 출범이 지연되면서 총선 재실시 가능성이 부각되는 등 정국불안이 지속되고 있다. 스페인에서는 야당이 총리 불신임 투표를 제안해 놓고 있다. 유럽 경제가 둔화되고 있는 시점에서 이탈리아-스페인 불안까지 겹치면서 유럽 금융시장은 물론 미국시장까지 흔들고 있다. 이탈리아에서는 반 유로존, 반 유럽연합, 반 독일 정서가 확산되고 있다. 이른바 이탈렉시트(이탈리아의 유로존 탈퇴) 우려가 크게 부각되고 있다. 특히 이탈리아의 총선 재실시 여부는 이타리아의 유로존 탈퇴, 즉 이탈렉시안의 성격까지 지닐 것으로 여겨지면서 전 세계 금융시장을 흔들고 있다. 미국의 투자 전문가 조지 소로스는 "이탈리아 불안은 글로벌 금융위기 초래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날 미국증시에서는 미국-중국 간 무역갈등이 재발 된 것도 악재였다. 미국이 다음달 15일까지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상품에 최대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키로 하고 조만간 리스트를 공개할 뜻을 비친 것이 중국 관련주를 급락시키며 뉴욕증시를 짓눌렀다.

여기에 산유국 증산 우려 속에 유가 급락이 지속된 점 또한 미국증시 내 시가총액 비중이 큰 정유주들을 급락시킨 것도 뉴욕증시 하락 요인이었다.

이날 미국증시에서는 특히 대형 금융주의 추락이 두드러졌다. 대형 은행주들은 일제히 3% 이상씩 곤두박질 쳤다. 뱅크오브아메리카(-3.98%) 씨티그룹(-3.99%) 웰스파고(-3.55%) JP모건체이스(-4.27%) 골드만삭스(-3.40%) 모건스탠리(-5.75%) 등의 주가가 모두 3% 이상씩 폭락했다.

이탈렉시트 우려 확산으로 세계 금융위기 가능성이 다시 부각된데다 이날 안전자선 선호 경향으로 미국의 국채금리가 3.78%를 기록하며 3.8% 아래로 떨어지면서 국채가격이 오른 것도 금융주 하락에 직격탄을 가했다.

이날  중국 의존도가 높은 기업 중에선 보잉이 2.11%, 캐터필라가 1.43% 각각 하락했다. 지금 미국은 중국을 향해 “미국산 에너지 및 농산물 장기 수입계약 체결”을 강요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이날 미국이 중국산 수입품에 다시 25%의 고율관세를 부과키로 한 것이 시장 악재로 부각됐다.

이날 국제 유가 급락세가 이어지면서 쉐브론(-0.65%) 엑손모빌(-0.37%) 등 정유주의 주가가 부진한 흐름을 보인 것도 미국증시 불안을 가중시켰다.

이날 CNN머니 등 미국 경제관련 언론들은 “유럽발 금융위기 재연 우려 속에 대형 금융주들이 추락하면서 시장을 짓눌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