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6 09:26 (일)
홍콩도 아파트값 과열?...부동산 구매 위험 커졌다
홍콩도 아파트값 과열?...부동산 구매 위험 커졌다
  • 진매화 기자
  • 승인 2018.06.06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파트 공급 늘고 금리도 가파르게 올라...구매 위험 확대
▲ 홍콩의 고급아파트 밀집 구역. /사진=최미림 기자

[초이스경제 진매화 기자] 홍콩 재정사 사장인 천마오보(陈茂波)가 시민들에게 부동산 구매의 위험성을 경고해 주목받고 있다고 인민망(人民网)이 6일 전했다.

보도에 의하면 홍콩 아파트 시세가 날로 상승하는 가운데, 홍콩 정부 재정사 사장 천마오보는 며칠 전 “홍콩 아파트 가격은 이미 다수 시민들의 부담능력을 초월했다”면서 “부동산 구매 시 위험성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콩은 최근에 아파트 가격이 연속 25개월 상승세를 보였고 역대 최장의 상승주기를 기록했다.

천마오보에 따르면 금년 전 4개월 홍콩 아파트 가격은 7% 누적 상승했고 전반적인 아파트 가격은 1997년의 피크에 비해 117%나 올랐다. 반면 시민들의 부동산 구매력 지수는 1분기에 71%까지 악화되었다. 또한 지난 20년의 장기 평균치 44%에 비해 선명한 차이가 난다면서 아파트 가격은 이미 시민들의 부담능력을 대폭 초월했다는 것이다.

홍콩은 앞으로 5년간 개인주택이 매년 평균 2만 800채 준공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는 지난 5년의 평균치에 비해 50% 증가하는 수치다. 개인주택의 수급상황은 점차 완화되고 있다.

그런데 최근 수개월간 홍콩은행의 금리인상으로 단기대출 금리 및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잇따라 상승세를 보이면서 주택 구입 위험도 커지고 있다.

천마오보는 “아파트의 공급증가와 홍콩의 금리인상은 모두 아파트 가격에 압력을 조성하고 있다”고 전제, 부동산 구매의 위험성을 재차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