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6 09:26 (일)
월드컵 특수...러시아 호텔요금 폭등
월드컵 특수...러시아 호텔요금 폭등
  • 진매화 기자
  • 승인 2018.06.09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축구팬 몰려들면서...호텔 예약도 600%나 급증
▲ 러시아 모스크바 시티 전경.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진매화 기자] 월드컵으로 러시아 호텔 숙박료 상승이 뜨겁다. 모스크바의 경우 호텔 숙박비가 무려 200%나 오른 곳도 있다. 중국 축구팬들이 러시아로 몰려들면서 호텔 예약이 크게 늘고 가격도 급등하고 있다.

중국 펑파이신문(澎湃新闻)이 9일 이 같은 소식을 전했다.

보도에 의하면 러시아 월드컵 경기로 현지 호텔 예약과 가격이 크게 치솟고 있다. 월드컵 경기는 이달 14일~7월 15일 러시아 경내 11개 도시의 12개 경기장에서 진행된다. 모스크바는 러시아 월드컵기간 가장 뜨거운 도시가 되었다. 현재 경기장 주위의 호텔은 기본상 예약완료 상태로 호텔 가격이 평균 70% 상승했다. 심지어 200%나 상승한 곳도 있다.

금년 3월 러시아 정부는 2018년 6월 4일~7월 25일 월드컵경기 기간 외국인에 대해 비자면제를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중국과 러시아의 비행시간이 짧은데다 비자면제 정책까지 더해져 이번 월드컵은 중국의 축구팬들을 크게 이끌었다.

집계에 의하면 작년 동기에 비해 모스크바의 호텔 예약은 600% 가까이 늘어났다. 그중 월드컵 경기가 진행되는 모스크바, 상트페테르부르크, 소치, 카잔, 니즈니노브고로드 등 주요 도시의 호텔 예약은 ‘톱 5’에 속했다.

월드컵기간 주요 도시의 호텔 평균가격은 한화로 16만 8000원을 넘었다. 모스크바의 호텔 가격은 70% 남짓이 올랐다. 그중에서도 경기장 주변의 호텔가격이 200%나 넘게 올랐다. 소치의 호텔 가격은 보편적으로 90% 이상 상승했다. 니즈니노브고로드의 호텔 가격은 240% 가까이 올라 방 가격이 한화로 16만 8000원~25만 원이나 상승했다.

호텔을 예약한 팬들이 집중되어 있는 ‘톱 5’ 도시들로는 상하이, 베이징, 선전(深圳), 광저우(广州), 청두(成都) 등이다. 이들 지역 축구팬들이 러시아로 몰려들면서 호텔 가격을 치솟게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