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이스경제
금융환율
이재용 석방 때 9원 올랐던 원화환율, 신동빈 석방 후 2.3원 상승
장경순 기자  |  folkdragon@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08  17:16:3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장경순 기자] 달러 강세 속에 원화환율이 10월 들어 지속 상승하고 있다.

미국달러 대비 원화환율은 8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1달러당 1132.7 원에 마감됐다. 전주말보다 2.3원(0.20%) 올랐다. 지난 달 말 1109.3 원에서 5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미국과 중국이 무역 갈등에 이어 해킹 논란까지 벌이고 있어 투자분위기를 가라앉히고 있다.

로이터에 따르면, 인민은행은 현재 대형은행 15.5%, 소형은행 13.5%인 지불준비율을 오는 15일부터 1%포인트 낮추기로 했다.

지난 주말 미국의 9월 고용지표 발표 후 약세를 보였던 달러는 8일 아시아 시장에서 강세로 돌아섰다.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엔화환율은 오후 4시55분(한국시간) 현재 113.76 엔으로 전주말 뉴욕시장 마감 때보다 0.04% 올랐다.

100엔 대비 원엔환율은 995.69 원으로 외국환중개기관이 이날 오전 고시한 994.33 원보다 올랐다.

유로가치는 1유로당 1.1487 달러로 0.32% 내려갔고 파운드가치는 1.3063 달러로 0.43% 하락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심 재판에서 집행유예로 석방된 지난 2월5일 원화환율은 8.8원 올랐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 주말 석방된 이후 첫 거래일인 8일 원화환율은 2.3 원 올랐다.

두 경우 모두 원화환율이 미국의 영향 등으로 지속적인 상승 압력을 받고 있을 때다. 변동 폭을 모두 한국 사법체계에 대한 평가와 관련해 판단하기는 어렵다.

지난 2015년 국민연금의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찬성과 현대자동차 그룹의 한전 부지 매입은 국제투자자들에게 한국 금융시장에 대한 실망을 안겨줬다. 대기업 총수들에 대한 법원의 관대한 처분이 비슷한 상황을 만들 것인지를 당분간 주목해야 할 상황이다. 이는 해당기업의 개별주가 등락과 별개인 한국 금융시장에 대한 평가다.

 

 

< 저작권자 © 초이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장경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1
미국증시, 반도체 · IT · 금융 · 바이오 · 車 · FAANG 무차별 추락, 왜?
2
부시 애도의 날...미국증시 문닫고, 유럽증시는 울었다
3
WSJ 보고서 & FANG 급등이 미국증시 '폭락 저지'했다
4
롯데 신동빈에게 축포가 된 박항서 '승리'
5
김상조 공정위원장의 평생이 담긴 자료, 지속성을 가지려면
6
미국증시 쇼크? 노딜 브렉시트?... 금주 증시 여건은?
7
미-중 무역전쟁 재점화?...한국증시 IT · 바이오 · 화장품 · 조선 등 무차별 추락
8
유럽증시 붕락세는 일부 진정됐지만....불안 여전, 왜?
9
"OPEC 등 120만 배럴 감축"...유가 & 러시아증시 급등했지만, 향후 변수는?
10
로이터 & WSJ이 무슨 보도?...달러 절하 vs 엔화환율 급락
굿모닝 경제 뉴스
"부동산 급랭, 한국 소비한파 촉발"
글로벌 투자기관인 CLSA가 ‘한국전략’을 밝혀 주목된다. 이 기관은 특히 부동산...
"브렉시트 이슈에 외환시장 출렁"
中 인플레이션 둔화, 유가 하락 때문?
"정제업종 내년 설비가동률 높을 것"
Hot 클릭 뉴스
'김혜수'는 왜 태어나지 못했나
영화 ‘국가부도의 날’에서 김혜수가 연기한 한시현의 실제 인물에 대해 앞선...
신동빈에게 축포가 된 박항서 '승리'
日 오징어 수획량 급감..."붕괴 직전"
"집값 올라도 소비 안 늘어...소비 위축"
신문사소개기사제보오류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110, 3층(신당동)  |  대표전화 : 02-565-7276  |  팩스 : 02-2234-7276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2162  |   등록일 : 2012년 6월 18일  |  발행일 : 2012년 7월 5일
(주)초이스경제  |  발행인 : 최원석  |  편집인 : 이영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이미애
Copyright © 2012 초이스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oic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