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이스경제
경제·산업경제
일본 마지막 삐삐 서비스, 50년만에 종료전성기엔 가입자 1천만명 넘어...휴대폰 보급으로 인기 하락
곽용석 기자  |  felix332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04  08:58: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초이스경제 곽용석 기자] 1990년대에 젊은이들을 중심으로 큰 인기를 끌었던 포켓벨(일명 삐삐) 서비스가 자취를 감춘 지 이미 오래됐다.

일본에서 유일하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도쿄 텔레메세지' 가 지난 3일 계약자수 감소를 이유로 내년 9월 말에 서비스를 종료한다고 발표했다. 등장한지 50년이 경과, 역할을 끝낸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호출기 원류로 인식돼왔던 무선호출 서비스는 일본 국내에서는 1968년에 전전공사(현 NTT)가 개시했다. 전화를 걸면 단말기에 호출음이 울리는 구조로, 외부 업무가 많은 영업직 등에 널리 이용돼 왔던 것.

1980년대 후반에는 단말기에 숫자를 통지할 수 있는 기능이 추가되어 "0840(오하요: 안녕하세요)", "4649(요로시쿠: 잘 부탁해)"라고 하는 숫자를 사용한 메세지가 인기를 끌어, 여고생을 중심으로 붐을 일으켰다. 전성기인 1996년에는 계약자 수가 1061만 건에 달하기도 했다.

이후 휴대전화가 급속히 보급되면서 포켓벨 계약자 수는 감소했다. 서비스 철수가 잇따르며 NTT 도코모는 2007년에 서비스를 끝냈다. 현재는 도쿄 텔레메시지가 도쿄 등 4개 도와 현에서 일본 국내 유일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계약자수는 1500건을 밑돌고 있어 서비스를 종료하기로 결단했다. 다만 향후에도 포켓벨의 전파를 사용한 방재정보 서비스는 계속한다고 이 매체는 밝혔다.

 

 

< 저작권자 © 초이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곽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1
"바이오 규제"가 미국증시 타격...헬스케어 · 바이오주 '폭락' vs 금융주 '껑충'
2
"애플-퀄컴 합의"...미국증시 퀄컴 등 반도체주 '폭등'
3
"접고 싶으면 삼성전자 폴더블폰 말고 종이를 접어라"
4
화폐단위 변경, 한은 총재들의 딜레마가 된 사연
5
계룡건설, '송파 위례 리슈빌 퍼스트클래스' 분양...차별화 전략은?
6
미국 헬스케어-바이오 폭락 이어 한국서도 제약-바이오주 추락
7
노무현 경제 최대 강점은 뭐였을까
8
코스피 2210선...셀트리온 '껑충' vs 삼성SDS '급락'
9
코스피 추락 속 삼성전기 · 삼성바이오 등 '급락'...3대 악재는?
10
미국증시 반도체 주가 '급등'...2가지 호재는?
굿모닝 경제 뉴스
OPEC vs 美업계, 유가 '주도권 전쟁'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미국 셰일 업계가 원유 가격 패권을 놓고 맞붙었다...
미국증시 & 달러 강세에...금값 하락
"비헤지 美 채권 투자 급증..."
'금리인하' 일축한 한은, 경기회복 언제?
Hot 클릭 뉴스
박하사탕만 챙기는 영국 주주들
브렉시트 위기 속에서도 영국 주식 보유자들에게 지급되는 배당금이 올...
전경련 부회장의 '제복'에 대한 집착
프리미엄 스마트폰 판매...中 메이커 약진
한인소녀 NASA 미술대상 받은 비결은...
신문사소개기사제보오류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110, 3층(신당동)  |  대표전화 : 02-565-7276  |  팩스 : 02-2234-7276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2162  |   등록일 : 2012년 6월 18일  |  발행일 : 2012년 7월 5일
(주)초이스경제  |  발행인 : 최원석  |  편집인 : 이영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이미애
Copyright © 2012 초이스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oic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