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7 11:23 (목)
정의선의 현대차, "부품사와 상생할 것"... 불공정 논란 혁파는 언제 추진?
정의선의 현대차, "부품사와 상생할 것"... 불공정 논란 혁파는 언제 추진?
  • 임민희 기자
  • 승인 2018.12.13 16: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조 상생프로그램 발표, 국감서 지적된 불공정 및 갑질 의혹 쇄신 방안은 없나
▲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임민희 기자] 최근 '대기업 갑질 근절' 문제가 주요 경제현안으로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현대자동차그룹이 경영난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부품협력사에 대한 상생·지원방안을 내놔 주목받고 있다.

업계에서는 문재인 정부가 재벌개혁 등 공정경제 실현을 강조하면서 현대차도 이러한 추세에 보조를 맞춰 중소 부품업체 지원에 나선 것은 고무적이라는 평가다.

다만 일각에서는 현대차가 진정성을 의심받지 않으려면 부품업체 지원에 앞서 과거 수시로 지적받아 왔던 불공정 거래 논란부터 쇄신하려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쓴소리도 나온다. 올해 국회 국정감사에서도 지적됐듯이 현대차와 협력사간의 이익불균형 문제를 해소하지 않고서는 자동차 부품산업의 경쟁력 회복을 기대할 수 없다는 진단도 많기 때문이다.

현대차는 13일 중소 부품협력사의 경영 안정화 및 친환경차·미래차 부품 육성 지원을 골자로 한 총 1조6728억원 규모의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이번 지원방안을 살펴보면 현대차는 우선 1~3차 협력사의 경영 안정화와 신기술 투자 등의 자금지원을 위해 총 1400억원 규모의 ‘미래성장펀드’를 신규 조성하고, 협력사의 부품 연구·개발(R&D) 및 양산 투자비도 조기 지급한다. 현대차는 내년부터 5년 동안 협력사들이 총 1조4558억원 규모의 부품 투자비 조기 지급혜택을 받을 것으로 추산했다.

현대차, 기아자동차, 현대모비스가 총 150억원을 출연해 중소·중견 부품업체의 경영 안정화 긴급 지원을 위한 별도의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또한 2·3차 협력사 대상의 친환경차 및 미래차 부품 개발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협력사의 넥쏘 수소전기차 증산 목적의 투자비를 조기 지원하는 방안도 마련한다.

아울러 협력사 상생 생태계 강화를 위해 1~3차 협력사간 상생결제시스템 사용 확산을 유도한다. 내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2·3차 협력사의 스마트 공장 구축(연간 약 270개 부품협력사 지원) 및 수출 마케팅도 지원(3년간 240여개사)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중소 부품협력사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지원방안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현대차가 중소 부품업체 지원방안을 내놨지만, 그간 고질적 문제로 지적돼 왔던 협력업체에 대한 불공정 거래 논란이 말끔히 해소될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

실제로 지난 10월 국회 국정감사에서는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등 현대차 계열사들이 갑질 논란과 관련해 집중 난타를 당한 바 있다. 특히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은 현대차와 부품업체간 불합리한 이익구조 개선을 주문한 바 있다.

성 의원은 "올 상반기 현대차의 영업이익률은 2.48%, 현대모비스는 6.8%인 반면 1차 협력업체 851개사 중 상장사 85개사의 영업이익률은 2%에 불과하다"면서 "모비스를 현대차와 합병(사업부서로 편입)시켜 이익의 절반은 현대차에, 나머지 절반은 부품업체로 줘야 한다"는 주장을 펴기도 했다.

또한 더불어민주당의 제윤경 의원은 현대차가 전기버스를 판매하는 과정에서 운수회사들에게 현대차 전기버스를 사도록 강요했다는 의혹을, 고용진 의원은 현대차가 2~3차 협력업체에 영업기밀 정보를 요구하는 등 기술탈취 및 하도급 전속거래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지난 12일 그룹의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인적쇄신 차원에서 그룹 부회장·사장단 인사를 단행했다. 업계에서는 정 부회장이 대대적인 인적쇄신 카드를 통해 경영위기를 정면돌파 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차는 올 3분기 영업이익(2889억원)이 전년동기 대비 무려 76% 급감하고 계열사인 기아차와 현대모비스 역시 어닝쇼크로 충격을 안겨 준바 있다.

현대차가 중소 부품협력사들과의 진정한 상생경영으로 현대차도 살고 부품업체들도 경쟁력을 회복하는 전기를 마련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라소니 2018-12-14 09:06:25
아주 날카로운 지적의 기사입니다.
현대차는 그동안 중소협력업체 등골브레이커였지요.
제대로된 지적과 지도로 중소부품업이 성장할수있는 발판이 될수있었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