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6 14:33 (일)
애플도 노키아 전철?..."중국 부진 外 혁신부족 심각"
애플도 노키아 전철?..."중국 부진 外 혁신부족 심각"
  • 최미림 기자
  • 승인 2019.01.04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혹평 이어져...골드만삭스 "과거 노키아 몰락 연상케 해"
▲ 마카오 시내의 애플 매장. /사진=최미림 기자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미국 애플의 추락이 예사롭지 않다. 애플은 중국 때문에 매출 전망을 하향했다고 하지만 미국에선 “혁신부족도 문제다”고 지적한다. 심지어 애플이 노키아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는 악담마저 나오고 있다.

3일(미국시각) 뉴욕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미국증시에선 애플 쇼크가 두드러졌다. 애플의 주가는 9.96%나 곤두박질쳤다. 한때 시가총액 1위자리를 군림했지만 그 자리를 마이크로소프트에 내준 데 이어 이날엔 시가총액 4위로 주저앉았다. 애플의 주가 뿐 아니라 애플에 부품을 대는 반도체 관련주들도 곤두박질 쳤다.

왜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일까. 애플은 전날 정규장 거래 마감 후 실적 전망을 수정했다. “1분기 매출액이 840억 달러로 890억~930억 달러였던 기존 가이던스를 밑돌 것”이라고 밝혔다. 미-중 무역갈등에 따른 중국 경제 악화 등의 여파가 애플의 실적을 강타할 것으로 전망됐다. 팀 쿡 애플 CEO는 “중화권 매출 부진 우려가 크다”고 했다. 미-중 무역전쟁 지속을 실적 전망 악화의 핑계로 삼은 것이다.

그리고 이는 3일(각 현지시각) 아시아증시, 유럽증시에 이어 미국증시까지 강타했다. 미국증시 3대 지수가 2% 이상씩 폭락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 넘게 곤두박질 쳤다.

세계 최우량 기업 애플이 추락할 정도면 다른 기업들의 상황도 어려울 것이란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애플에 대한 진단은 애플이 발표한 것 이상으로 심각했다. 애플은 중화권 악재 때문에 매출 전망을 낮췄다고 했다. 그러나 IT 전문매체 리코드는 “애플의 가장 큰 문제는 중국시장 불안 외에 혁신부족도 존재한다”고 강조했다. 시장 전문지 마켓워치는 "아이폰 판매 부진이 심각하다"고 했다. 미국 대형투자기관인 골드만삭스는 “애플이 올 1분기 매출 전망을 낮췄지만 결국은 올해 전체 매출액 전망도 낮추게 될 것”이라며 비관적인 진단을 내렸다. 골드만삭스는 나아가 지금의 애플의 상황을 보면 과거 몰락한 휴대폰 왕국 노키아와 비견된다는 자극적 평가까지 내렸다. 애플은 이날 최대 수모를 겪었다. 애플이 향후 위기 탈출에 성공할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