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14:04 (화)
WSJ "미 · 중 무역 견해차 좁혀"...미국증시 中관련주 · FAANG '급등'
WSJ "미 · 중 무역 견해차 좁혀"...미국증시 中관련주 · FAANG '급등'
  • 최미림 기자
  • 승인 2019.01.09 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플 모처럼 급등 속 뉴욕증시 연일 상승...유가 상승도 긍정적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8일(미국시각) 뉴욕증시 3대 지수가 또 올랐다. 최근 연일 상승이다. 이날엔 미-중 무역협상 낙관론 및 유가 상승, 애플 팀쿡 CEO의 발언 등이 증시에 훈풍을 가했다. 다만 삼성전자 실적 쇼크로 반도체 섹터의 주가가 고개를 숙인 것은 나스닥 지수 상승폭을 제한하는 역할을 했다.

뉴욕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시 3대 지수 중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지수는 2만3787.45로 256.10포인트(1.09%) 상승했다. 또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897.00으로 73.53포인트(1.08%) 올랐다. 대형주 중심의 S&P500 지수는 2574.41로 24.72포인트(0.97%) 높아졌다.

앞서 CNBC에 따르면 윌버 로스 미국 상무부 장관은 “미-중 양측이 함께 살아남기 위한 무역협상에서 진척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날 오전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윗을 통해 “미-중 무역협상이 아주 잘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중 양측이 무역이슈와 관련해 이견을 좁혔다”고 보도했다. 미-중 양측은 9일까지 협상 시한을 하루 더 연장했다. 이같은 미-중 무역협상 기대감에 이날 유럽증시가 웃었고 미국증시가 또 뛰었다.

미국증시는 최근 연일 상승하고 있다. 이틀 전엔 폭등했고 전날에도 상승했다. 이날에도 오름세를 이어갔다.

특히 이날엔 미-중 무역협상 낙관론 속에 미국증시 블루칩주를 상징하는 FAANG(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넷플릭스, 구글)의 주가가 모두 뛰면서 미국증시 상승을 주도했다.

이날엔 애플의 주가 호전이 눈길을 끌었다. 우선 미-중 협상 기대감은 애플에도 호재였다. 최근 애플이 중국시장에서 큰 타격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이날 팀 쿡 애플 CEO가  CNBC와 가진 인터뷰에서 “애플 기기와 서비스에 대해 월가에서는 저평가하고 있지만 애플은 선순환적 혁신문화를 갖고 있다”면서 “애플의 생태계는 여전히 강하다”고 강조한 것도 애플 주가 상승을 거들었다. 이런 가운데 이날 애플이 포함된 FAANG의 주가가 모두 상승했다. 애플의 주가는 150.75 달러로 1.91%나 상승했다. 이밖에 페이스북(+3.24%) 아마존(+1.66%) 넷플릭스(+1.56%) 알파벳(구글의 모기업: +0.88%) 등도 모두 상승했다.

다른 주요 기술주 중에선 마이크로 소프트(+0.73%) 어도비 시스템(+1.49%) 등 소프트웨어 기업들이 올랐고 하드웨어 기업 중에선 3D시스템즈(+0.65%) 휴렛팩커드(+1.24%) 등의 주가가 상승했다.

다만 삼성전자의 4분기 반도체 부진 관련 실적 쇼크는 이날 미국증시 반도체 섹터의 주가에 악영향을 미쳤다.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가 0.49% 하락했다.

이날 중국 관련주들도 웃었다. 보잉의 주가가 3.82%나 뛰었고 중국 이슈에 민감한 자동차 관련주 중에선 제러럴모터스(+1.31%) 테슬라(+0.12%) 포드(+0.97%) 등의 주가가 상승했다.

이날 발표된 미국 주요 경제지표는 부진했다. 미국의 지난해 12월 소기업 낙관지수가 14개월래 최저치를 나타냈고 지난해 11월 채용공고 역시 689만 명으로 5개월래 최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지표 부진은 향후 금리인상 속도조절의 명분을 제공할 수도 있는 것들이다. 이에 이날 미국 바이오주와 금융주의 희비가 엇갈렸다. 금리인상을 꺼리는 바이오 주가는 상승했고 금리인상이 호재인 금융주는 이날 고개를 숙였다. 나스닥 바이오 인덱스는 0.67% 올랐고 주요 바이오 종목 중에선 바이오젠(+0.63%) 암젠(+1.28%) 등이 상승했다. 주요 금융주 중에선 뱅크오브아메리카(-0.20%) 씨티그룹(-0.27%) 웰스파고(-0.21%) JP모건체이스(-0.19%) 골드만삭스(-0.37%) 모건스탠리(-0.62%) 등이 하락했다. S&P500 지수군 내 금융섹터의 주가는 0.08% 하락하며 주요 섹터 중 나홀로 하락했다.

이날 CNBC 등 경제매체들은 “미-중 무역협상 낙관론 속에 애플, 아마존 등 핵심종목들이 오르면서 미국증시를 견인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