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이스경제
금융환율
파월 연준 의장 "인내심" 다시 강조... 원화환율·엔화환율 소폭 하락
장경순 기자  |  folkdragon@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11  16:42: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장경순 기자] 미국·중국의 대화분위기와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이사회 의장의 인내심 강조 영향으로 달러가 아시아 시장에서 약세로 돌아섰다. 원화환율과 엔화환율은 동반 하락했다.

미국달러 대비 원화환율은 11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1달러당 1116.4 원에 마감됐다. 전날보다 1.9원(0.17%) 하락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워싱턴경제클럽에서 Fed가 금리인상에 대해 인내심을 가질 것이라고 다시 한 번 밝혔다. 이는 금리인상 태세가 지난해보다 누그러질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과 중국은 7~9일 중국 베이징에서 협상을 가진데 이어 고위회담을 준비 중이다. 로이터는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이 달 내 류허 중국 부총리가 미국을 방문해 협상을 이어갈 것 같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엔화환율은 11일 오후 4시33분(한국시간) 현재 108.37 엔으로 전날 뉴욕시장 마감 때보다 0.06% 내려갔다.

100엔 대비 원엔환율은 1030.17 원으로 외국환중개기관이 이날 오전 고시한 1031.96 원보다 낮아졌다.

달러는 유로와 파운드에 대해서도 약세를 보였다. 유로가치는 1유로당 1.1531 달러로 0.27% 올랐고 파운드가치는 1.2754 달러로 0.05% 상승했다.

 

 

< 저작권자 © 초이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장경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1
코스닥, 바이오주 하락 vs 유니크 · 이엠코리아 등 수소차주 '훨훨'
2
뉴욕증시, 반도체 '급등' vs 테슬라 · 넷플릭스 '급락'...무슨 일?
3
엔화환율 다시 110엔 근접... 브렉시트 재투표 전망, 파운드 급절하
4
삼성바이오 · 삼성물산 급등, 무슨 일?...코스피, 미-중 협상기대 '활짝'
5
"반도체 주목"...外人 삼성전자 · SK하이닉스 매수, 왜?
6
"무역협상 기대감 확대"...미국증시 MAGA · 금융 · 정유주 '껑충'
7
무역분쟁 재점화? 코스피 '찔끔' 올라...삼성바이오 · 셀트리온 '급락'
8
조양호 한진회장, '재계어른'으로 삼성물산 업보까지...
9
브렉시트 여파...영국 집값 추락 심상찮다
10
므누신 "中 관세 완화 고려"...미국증시, FAANG 등 전 섹터 '상승'
굿모닝 경제 뉴스
북미회담 · 브렉시트...증시 중대 변수?
최근 글로벌 증시가 전반적으로 강세를 보이는 가운데 이 같은 우호적인 분위기...
"위험자산 선호 지속"...금값 또 하락
"美 · 中 대화 진전 기대"...유럽증시 '껑충'
亞서 반등한 유가, 뉴욕서 상승폭 확대
Hot 클릭 뉴스
현 정부, 乙(을) 기업들도 챙겨야...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경제행보를 강화하고 있다. 최근 대기업 총수들을...
미국인이 은퇴후 가장 선호하는 곳은?
브렉시트 여파..."영국 집값 추락"
조양호 한진회장, 삼성물산 업보까지...
신문사소개기사제보오류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110, 3층(신당동)  |  대표전화 : 02-565-7276  |  팩스 : 02-2234-7276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2162  |   등록일 : 2012년 6월 18일  |  발행일 : 2012년 7월 5일
(주)초이스경제  |  발행인 : 최원석  |  편집인 : 이영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이미애
Copyright © 2012 초이스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oic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