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5 15:57 (일)
"中 우려 확산"...미국증시 FAANG · IT · 바이오-헬스 '추락'
"中 우려 확산"...미국증시 FAANG · IT · 바이오-헬스 '추락'
  • 최미림 기자
  • 승인 2019.01.29 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대지수 하락...캐터필라 & 엔비디아 실적 악재, 美의 화웨이 기소 추진 등이 악재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28일(미국시각) 뉴욕증시에서는 중국 의존도가 높은 캐터필라의 실적 악화가 커다란 악재로 작용했다.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의 4분기 매출 전망 하향도 미국증시에 직격탄을 날렸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미국이 중국 화웨이에 대한 기소를 추진키로 했다는 소식도 미국증시를 얼어붙게 했다. 이들 악재 여파로 3대 지수가 하락했다.

뉴욕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시 3대 지수 중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지수는 직전 거래일 대비 208.98포인트(0.84%) 떨어진 2만4528.22에 거래를 마쳤다. 대형주 중심의 S&P500 지수는 20.91포인트(0.78%) 내린 2643.85를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7085.68로 79.18포인트(1.11%)나 떨어졌다.

이날 캐터필라와 엔비디아의 실적 관련 악재가 뉴욕증시를 강타했다. 중국 의존도가 큰 캐터필라는 이날 “지난해 4분기의 조정 주당순이익이 2.55 달러로 시장 예상치 2.98 달러를 밑돌았다”고 밝혔다.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시장의 부진이 실적악화를 초래케 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중국발 경기둔화 우려가 캐터필라를 통해 확인됐고 이 기업의 실적 악화는 미국증시를 압박했다. 이날 캐터필라의 주가가 9.13%나 하락했다.

또한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는 오는 2월14일 4분기 실적 발표를 앞두고 이날 4분기 매츨 전망을 기존 27억 달러에서 22억 달러로 하향한다고 밝혔다. 실적 가이던스를 낮춘 것이다. 역시 중국 경기둔화 등이 실적 전망을 낮춘 요인으로 작용했다. 이날 엔비디아의 주가는 13.82%나 추락했고 이는 반도체주가 전반을 얼어붙게 하면서 기술주 하락폭을 확 키우는 역할을 했다.

또한 중국발 경기불안 여파는 역시 중국 의존도가 큰 애플의 주가에까지 직격탄을 날렸다. 애플은 하루 뒤 실적을 공개하는데 실적 불안 우려도 함께 작용했다. 이에 이날 애플의 주가가 하락했고 애플이 속한 미국증시 블루칩군의 상징 FAANG(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넷플릭스, 구글)의 주가도 모두 떨어졌다. 페이스북이 1.03%, 아마존이 1.96%, 애플이 0.93%, 넷플릭스가 0.71%, 그리고 구글의 모기업인 알파벳이 1.97% 각각 하락했다.

미국 주요 기술주들도 실적 부진 우려 속에 힘을 쓰지 못했다. 소프트웨어 기업을 대표하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주가는 1.95%나 떨어졌다. 엔비디아의 실적 전망 하향은 반도체 주가에 직격탄을 가하면서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를 2.09%나 하락시켰다.

미국증시 전반의 불안감은 바이오, 헬스케어의 주가마저 떨어뜨렸다. 나스닥 바이오 인덱스가 2.04%나 하락했고 S&P500 지수군 내 헬스케어 섹터의 주가는 1.21%나 떨어졌다.

역시 중국이슈에 민감한 자동차 섹터의 주가도 하락하긴 마찬가지였다. 제너럴모터스(-0.47%) 테슬라(-0.22%) 포드(-2.26%) 등의 주가가 내렸다.

이날 S&P500 지수군 내 주요 섹터의 주가 흐름을 보면 반도체 주가 급락 속에 IT 섹터의 주가가 1.48%나 추락했다. 또한 이날 국제 유가가 글로벌 경제 둔화 우려로 하락한 가운데 쉐브론(-0.93%) 엑손모빌(-0.67%) 등 주요 정유주도 약세를 보이면서 에너지 섹터의 주가는 1.11%나 하락했다. 헬스케어 섹터는 1.21%나 낮아졌다. 금융섹터는 0.33% 하락했다.

이날 미국 경제방송 CNBC는 “엔비디아의 실적 전망 하향, 캐터필라의 실적 부진 등이 뉴욕증시를 압박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