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2 18:40 (일)
삼성전자 · 현대차 등 대기업, 납품대금 조기지급
삼성전자 · 현대차 등 대기업, 납품대금 조기지급
  • 임민희 기자
  • 승인 2019.01.31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개 주요 기업 총 5조5천억 규모..."동반성장 위해 노력"

[초이스경제 임민희 기자] 주요 대기업들이 설 명절을 앞두고 중소협력사의 거래대금을 앞당겨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이하 협력센터)는 '주요 대기업 설 전(前) 납품대금 조기지급 계획'을 조사한 결과 올해 삼성, 현대자동차, LG 등 15개 주요 대기업들이 설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에 조기 지급한 납품대금 규모는 5조5000억원에 달한다고 31일 밝혔다.

기업별로 보면 삼성전자는 협력사 물품대금을 월 4회, 다른 계열사들은 월 3~4회 현금으로 지급하고 있으나 설을 앞두고 1조3000억원 규모의 물품대금을 앞당겨 지급한다.

또 상생펀드, 물대지원펀드 등을 3차 협력사까지 확대하고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자매결연 마을 등의 지역 특산품과 전통 먹거리를 판매하는 설맞이 직거래장터도 운영한다.

현대차그룹은 거래대금 1조1295억원을 조기 지급한다. 전통시장 활성화 등 내수 진작을 위해 설 연휴 전 약 128억원의 '온누리상품권'을 구매하고 '임직원 온라인 쇼핑몰'도 운영한다. 아울러 지난 10일부터 31일까지 3주간 현대차그룹 16개 계열사 임직원들이 소외이웃과 사회복지단체를 방문해 명절음식과 생필품, 온누리상품권 등을 전달하는 등 다양한 봉사활동도 벌였다.

LG그룹은 거래대금 조기지급(7000억원) 효과가 확산될 수 있도록 1차 협력사에 안내문을 보내 2·3차 협력사 납품대금이 설 이전에 지급되도록 권장했다. 2·3차 협력사에 납품대금을 명절 전에 조기지급하거나 낮은 금융비용으로 현금 결제할 수 있는 상생결제시스템 활용도가 높은 1차 협력사에 대해서는 상생협력펀드 대출 등 금융지원을 확대하고 있다.

노인, 다문화가정, 사회복지시설 등의 소외 이웃들이 따뜻한 설을 보낼 수 있도록 생활용품 지원, 명절음식 나눔 등의 상생활동도 진행하고 있다.

롯데그룹은 약 2000여개 협력사를 대상으로 8000억원의 거래대금을 조기지급한다. 현대백화점은 협력사에 4924억원의 거래대금을 조기지급하고 협력사 직원 귀향교통비도 지원(약 300명·700만원 수준)한다.

포스코는 2734억원의 거래대금을 1월 28일부터 2월 1일까지 5일간 협력업체에 지급한다. 신세계는 협력사에 2300억원의 거래대금을, 현대산업개발은 1550여개 협력사를 대상으로 2199억원의 거래대금을 조기지급한다.

이밖에도 GS리테일(1300억원), 한화그룹(900억원), 아모레퍼시픽(770억원), 두산(623억원), 현대중공업(400억원), LS(32억7000억원)도 거래대금을 앞당겨 지급한다.

배명한 협력센터장은 "기업들이 어려운 경영환경에서도 협력사를 위한 납품대금 조기지급 뿐 아니라, 지역경제와 상생 및 동반성장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