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3 20:26 (화)
미중무역갈등... "트럼프·시진핑이 최종결단할 목록은 줄고 있다"
미중무역갈등... "트럼프·시진핑이 최종결단할 목록은 줄고 있다"
  • 장경순 기자
  • 승인 2019.02.10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이터 "미국, 협상이 진척될 경우 3월1일 시한 연장에 동의할 수 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 /사진=신화통신, 뉴시스.


[초이스경제 장경순 기자] 미국과 중국이 지난해 서로간의 보복관세를 잠정 중지하기로 합의한 시한인 오는 3월1일이 국제 금융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현재로서는 이때까지 양국의 합의가 없다면, 미국은 2000억 달러 규모 중국 수출품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로 올리게 된다. 미국의 관세부과에는 중국의 보복관세가 뒤따를 것이 유력하다.

일부에서는 3월1일 시한의 연장이 거론되고 있다. 이에 대해 로이터는 그때까지 양국의 대화가 진전을 보일 경우 가능할 것으로 10일 보도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백악관은 성명서를 통해 제프리 제리쉬 무역대표부 부대표가 이끄는 실무협상팀이 11일, 로버트 라이타이저 무역대표부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의 고위협상팀이 14일과 15일 협상에 나선다고 밝혔다.

양측의 대화가 진전을 보이고 있는 것은 관계자들 발언에서 나타나고 있다.

미국과 중국 당국자들을 모두 만나고 있는 에린 에니스 미중경제위원회 선임부회장은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양국의 대통령들이 결정해야 할 목록이 좁혀지고 있다”며 “이는 협상의 진전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상당히 많은 일들이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에니스 선임부회장은 “두 나라 가운데 어느 쪽이든 다음 주까지 초안 같은 것을 마련할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로이터는 “합의가 없어도 협상이 진척을 보이면 미국은 (3월1일) 시한 연장에 합의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