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3 20:26 (화)
"애플, 2020년에 AR헤드셋 내놓을 예정"...삼성전자와 다른 점은?
"애플, 2020년에 AR헤드셋 내놓을 예정"...삼성전자와 다른 점은?
  • 최미림 기자
  • 승인 2019.03.11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R이 VR보다 스마트폰 연동도 높아?...삼성은 VR, 애플은 AR
▲ 마카오 시내 애플 매장. /사진=최미림 기자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애플이 AR(증강현실)헤드셋을 2020년 상반기 발매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삼성전자의 VR(가상현실) 제품과 무엇이 다른지가 주목받게 됐다.

흥국증권 문지혜 연구원이 11일 블룸버그 보도 내용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문 연구원에 따르면 애플이 아이폰에 연동되는 AR헤드셋을 2020년 상반기에 발매할 것이라고 KGI증권 애널리스트인 밍치궈가 전망했다. 페이스북의 오큘러스나 삼성 기어 VR(가상현실) 같은 헤드셋 타입이 아닌 안경 타입이 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이는 배터리 사용량 감소와 편의성 때문인 것으로 전해진다.

애플이 AR제품 및 생태계 구축을 위해 할 것으로 예상되는 기본적인 액션은 ▲AR헤드셋에 탑재될 칩셋 개발, ▲AR 앱 개발을 위한 개발자용 툴킷 배포, ▲AR헤드셋 출시 등이다. 또한 AR채택시 스마트폰단에서 일어나야 하는 가장 큰 변화는 배터리 용량으로, 계속적인 AR컨텐츠 소비를 위해 배터리 용량을 큰 폭으로 늘려야 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이와 관련 2017년에 첫 언론보도가 나온 이후로 아직까지 AR앱 개발 툴인 ARkit 이외에는 뚜렷한 결과물을 보여주지 않고 있다.

문 연구원은 “삼성과의 차별점은 AR이라는 점인데, AR이 VR보다 스마트폰과의 연동도가 높다는 분석이 있다”면서 “AR은 콘텐츠로만 구성된 VR과 다르게 실제 현실 세계에 가상 정보를 덧입히는 형태로 되어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