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6 09:26 (일)
"브렉시트, 한국경제 영향 미미할 것"
"브렉시트, 한국경제 영향 미미할 것"
  • 이영란 기자
  • 승인 2019.03.11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역협회 "한국 GD, 2030년까지 0.064% 감소 예상"
▲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 /사진=AP, 뉴시스

[초이스경제 이영란 기자] 영국이 예정대로 이달 31일에 유럽연합(EU)을 탈퇴하는 브렉시트(BREXIT)를 감행하더라도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11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브렉시트 시나리오별 주요국 GDP 영향' 보고서에서 영국이 노딜 브렉시트(유럽연합과 합의 없이 일방적으로 탈퇴하는 것)가 된다고 해도 영국과 EU의 경제성장 둔화에 따른 한국 (GDP(국내총생산) 감소분은 2030년까지 0.064%에 그칠 전망이라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최악의 시나리오인 노딜 브렉시트가 현실화될 경우 영국과 EU 27개국의 GDP는 2030년까지 각각 6.0%와 1.0%가 감소하고, 유럽 경제권에 대한 수출 의존도가 높은 국가를 중심으로 부정적인 영향을 줄 전망이다.

국가별 GDP 감소율로는 노르웨이(0.356%), 스위스(0.213%), 터키(0.147%), 러시아(0.105%), 대만(0.084%) 등의 순으로 예상됐다.

한국의 경우 영국과 EU 27개국에 대한 교역 의존도가 지난해 기준 0.8%와 6.5%에 불과해 제한적인 피해가 예상된다. 영국이 EU에 대한 시장 접근성을 최대한 유지하는 유럽경제지대(EEA) 모델을 선택할 경우 한국은 2030년까지 국내총생산이 0.012%, 1억5000만 달러 감소하는 데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부가가치 기준으로 영국에 대한 수출의존도가 높고 최혜국대우(MFN) 평균 관세율이 5%를 웃도는 전자기기, 화학공업, 운송기기 등은 상대적으로 더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보고서는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