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이스경제
피플칼럼
기여입학도 하는 미국에서 왜 입시부정을 해?SAT 점수 조작에 자녀를 운동선수로 둔갑
장경순 기자  |  folkdragon@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14  16:48:3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미국 남캘리포니아대학교(USC). /사진=USC 홈페이지.


[초이스경제 장경순 기자] 세계적인 장수만화 '심슨즈(Simpsons)' 에 등장하는 몽고메리 번즈는 주인공 호머 심슨의 사장이다. 그는 엄청난 재산을 가진 부자다.

엄청난 저택에 비서 한 사람만 두고 사는 그에게 진짜 아들이 찾아온 에피소드가 있다. 지식이 너무나 부족한 아들을 대학에 보내기 위해 번즈는 예일대에 기여입학을 문의했다. 학교 관계자는 아들의 지식상태를 알아본 뒤 "이 정도면 국제공항을 하나 만들어줘야 한다"고 답변했다. 번즈는 "너무 비싸다"며 아들의 예일대 입학을 포기했다.

학력과 별도로 부모와 학교와의 인연, 부모의 재력이나 명성으로 자녀를 입학시키는 제도로 알려진 기여입학제가 유명한 만화에도 등장한 사례다.

미국의 기여 입학은 불법도 아니고, 숨어있는 비밀도 아니다. 일부에서 끊임없이 비판이 제기되고는 있지만, 이 제도를 사악한 불평등으로 간주하는 분위기도 별로 없다.

자신의 학력이 아니라 부모 덕택에 하버드 스탠포드 등 명문대에 입학하는 사람들은 극히 일부분 그럴만한, 또는 그래야만 할 처지의 매우 제한적인 사람들로 간주돼 사회적 위화감까지 가져오지는 않았다.

지금까지는 그랬다.

하지만 미국사회도 언젠가부터 마치 한국을 닮아가려는 듯한 'SKY캐슬' 사회 조짐을 보였다. 마침내 미국 전체가 거대 입시부정 파문에 빠지고 말았다.

지금까지 공정성에 관한한 절대 신뢰를 잃지 않았던 미국인데, 입시브로커 뇌물을 받은 SAT 담당자가 학생 점수를 조작하는 일이 벌어졌다.

'위기의 주부들' 출연 배우로 잘 알려진 펠리시티 허프만은 1만5000 달러를 주고 딸의 SAT 점수를 400점 더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운동선수 아닌 자녀를 운동선수로 둔갑시켜 입학시킨 한국에서 많이 본 사례도 있었다. 시트콤 '풀 하우스' 에 출연한 로리 로플린은 브로커에게 50만 달러를 주고 두 딸을 요트선수로 남캘리포니아대학교(USC)에 입학시켰다.

스탠포드대학교는 13일 전 세계 동문들에게 서신을 보내 요트코치가 이번 입시부정에 연루된 사실은 명백히 학교의 방침에 어긋났다고 강조했다.

이밖에도 예일, 조지타운, 캘리포니아대학교(UCLA), 텍사스대학교 등 미국내 10위권을 오르내리는 명문들이 이번 사건에 연루됐다.

미국 사회란, '아이비 리그' 같은 명문대학 출신 아니라도 세상을 뒤바꾸는 인재들이 쏟아져 나와서 더욱 무서운 곳이었다.

출신학교가 들은 듯 만 듯한 곳이어도 자기가 선택한 분야에 강한 정체감과 깊은 흥미를 가지고 집요하게 달라붙는 열정을 다른 나라 경쟁자들이 당해낼 재간이 없었다. 어려서 엄마 손에 이끌려 하기 싫은 공부 억지로 해 온 다른 나라 사람들로서는 잠재력의 깊이를 따라갈 수도 없었다.

그랬던 미국 사람들도 이제 판에 박히고 찍어낸 듯한 경력에 몰두하는 경향이 나타났음을 이번 사건이 보여준다.

국제공항까지 세워주며 자식 입학시키는 사람은 따로 있는 그렇고 그런 사람으로 도외시하던 나라에서, 공항을 못 세워주면 부정입학이라도 시키자라는 유명 인사들이 나타났다.

미국 역시 이런저런 범죄가 많은 나라지만, 입시부정만큼은 생길 일이 없는 곳으로 그동안 여겨졌었다. 이 나라를 세계 최강대국으로 만든 보통사람 중심의 철학 때문이었다.

이제 그런 미국의 기본전제마저 흔들리는 것은 아닌지, 이번 사건은 그런 점에서 더욱 주목된다.

 

 

< 저작권자 © 초이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장경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1
美 경제지표 악화에도...미국증시 & 국채가격 '동반상승', 왜?
2
중국 증시, 네 번째 강세장 올까?
3
美지표 부진에도...미국증시, 애플 · 아마존 · 반도체 · 바이오 '급등', 왜?
4
"美 제조업지표 추락"...달러 절하 vs 유로 및 파운드 절상, 엔화환율 하락
5
삼성전자 · 화웨이 · 애플, 폴더블 스마트폰 3파전?...3가지 한계는?
6
파운드 가치, 엔화환율 떨어지다 '관망세'로 복귀...왜?
7
'美-北 악화' 속 FOMC 회의 · 브렉시트 이슈 대기...금주 증시 변수는?
8
지지율이란 하락하게 마련... 그러나 갈림길의 신호다
9
'美 vs OPEC 충돌' 우려 속...국제 유가 '하락', 미국증시 정유주 '혼조'
10
한국의 우울한 경제실상...돌파구는?
굿모닝 경제 뉴스
중국 증시, 네 번째 강세장 올까?
중국 증시가 2거래일째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18일 증권계에 따르면 중국 증시...
"美·中 기업심리 악화땐 세계경제 치명타"
세계 신디케이트론 4.6조원...
한국의 우울한 경제실상...돌파구는?
Hot 클릭 뉴스
'보잉 출자' 항공사, 작년 크게 적자
소형 여객기 세계 최대 메이커인 브라질의 엠브라에르(Embraer)가, 지난...
검찰 · 법원 · 이재용...그들의 처지는?
지지율이란 하락하게 마련, 그러나...
미국 금리 완화가 美 집값 버블 불렀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오류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110, 3층(신당동)  |  대표전화 : 02-565-7276  |  팩스 : 02-2234-7276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2162  |   등록일 : 2012년 6월 18일  |  발행일 : 2012년 7월 5일
(주)초이스경제  |  발행인 : 최원석  |  편집인 : 이영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이미애
Copyright © 2012 초이스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oic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