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이스경제
금융환율
"美 지표 견고"...달러가 다른 통화 평정, 엔화환율 급등미국 주간실업보험 청구자 50년래 최저, 3월 PPI 예상 상회...달러 껑충
최원석 기자  |  choiup82@choice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2  06:22: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최원석 기자] 11일(미국시각) 뉴욕외환시장에서는 미국 달러가치 강세가 두드러졌다. 미국의 3월 생산자 물가 상승,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수 급감 등 경제지표가 양호하게 발표된 것이 달러가치를 절상시켰다.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이날 미국 동부시각 오후 4시 17분 기준 미국 달러 대비 유로의 가치는 1.1256 달러로 0.16% 하락했다. 같은 시각 달러 대비 파운드의 가치는 1.3058 달러로 0.25% 떨어졌다. 오후 4시 16분 기준 엔-달러 환율은 111.65엔으로 0.58%나 상승했다. 엔-달러 환율이 뛰었다는 건 달러 대비 엔화의 가치가 급락했다는 의미다.

이들 주요국 통화의 가치가 하락하면서 주요 6개국 통화대비 미국 달러화의 가치 수준을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97.17로 전일 대비 0.26%나 상승했다.

이날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전주 대비 8000명 줄어든 19만6000명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이는 50년래 최저치다. 고용지표가 양호하게 나온 것이다. 게다가 이날 3월 생산자물가지수도 전월 대비 0.6%나 오르면서 시장 예상을 웃돌았다고 전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뉴욕 연방준비은행도 "미국은 올해 2%의 괜찮은 성장률을 유지할 것"이라며 긍정적인 경제진단을 내놨다.

이런 가운데 미국 달러가치가 다른 주요국 통화가치를 압도하는 흐름을 연출했다.

 

 

< 저작권자 © 초이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원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1
"바이오 규제"가 미국증시 타격...헬스케어 · 바이오주 '폭락' vs 금융주 '껑충'
2
"애플-퀄컴 합의"...미국증시 퀄컴 등 반도체주 '폭등'
3
"접고 싶으면 삼성전자 폴더블폰 말고 종이를 접어라"
4
화폐단위 변경, 한은 총재들의 딜레마가 된 사연
5
계룡건설, '송파 위례 리슈빌 퍼스트클래스' 분양...차별화 전략은?
6
미국 헬스케어-바이오 폭락 이어 한국서도 제약-바이오주 추락
7
노무현 경제 최대 강점은 뭐였을까
8
코스피 2210선...셀트리온 '껑충' vs 삼성SDS '급락'
9
코스피 추락 속 삼성전기 · 삼성바이오 등 '급락'...3대 악재는?
10
미국증시 반도체 주가 '급등'...2가지 호재는?
굿모닝 경제 뉴스
OPEC vs 美업계, 유가 '주도권 전쟁'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미국 셰일 업계가 원유 가격 패권을 놓고 맞붙었다...
미국증시 & 달러 강세에...금값 하락
"비헤지 美 채권 투자 급증..."
'금리인하' 일축한 한은, 경기회복 언제?
Hot 클릭 뉴스
박하사탕만 챙기는 영국 주주들
브렉시트 위기 속에서도 영국 주식 보유자들에게 지급되는 배당금이 올...
전경련 부회장의 '제복'에 대한 집착
프리미엄 스마트폰 판매...中 메이커 약진
한인소녀 NASA 미술대상 받은 비결은...
신문사소개기사제보오류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110, 3층(신당동)  |  대표전화 : 02-565-7276  |  팩스 : 02-2234-7276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2162  |   등록일 : 2012년 6월 18일  |  발행일 : 2012년 7월 5일
(주)초이스경제  |  발행인 : 최원석  |  편집인 : 이영란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이미애
Copyright © 2012 초이스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hoic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