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0 05:14 (일)
미국증시 '혼조'...3M 쇼크로 다우 하락 vs 페이스북 · MS 덕에 나스닥 상승
미국증시 '혼조'...3M 쇼크로 다우 하락 vs 페이스북 · MS 덕에 나스닥 상승
  • 최미림 기자
  • 승인 2019.04.26 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기업 실적 엇갈리며 3대지수 혼조...컴캐스트 이슈도 눈길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25일(미국시각) 뉴욕증시 3대 지수가 혼조세를 보였다. 미국 제조업 강자 3M이 실적 쇼크 속에 주가가 추락한 것이 다우존스 지수에 타격을 가했다. 반면 전날 장 마감 후 양호한 실적을 발표했던 마이크로소프트(MS)와 페이스북은 이날 나스닥 지수를 견인하는 역할을 했다. 주요기업 실적에 의해 주요 지수가 웃고 울었다.

뉴욕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시 3대 지수 중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지수는 2만6462.08로 134.97포인트(0.51%) 하락했다. 대형주중심의 S&P500 지수도 2962.17로 1.08포인트(0.04%) 떨어졌다.

반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8118.68로 16.67포인트(0.21%) 상승했다.

이날 3M은 최악의 날이었다. 1분기 순이익과 매출이 모두 실망스럽게 나왔다. 주당 순이익이 2.23 달러로 시장 전망치 2.49 달러를 크게 밑돌았다. 중국 수요부진이 실적 악화 요인이라고 했다. 올 순익 전망도 하향한다고 했다. 직원 2000명도 감원한다고 했다. 이날 3M의 주가는 13%나 떨어지며 1987년 10월 블랙먼데이 이후 30년만에 최악의 흐름을 연출했다. CNBC는 3M쇼크가 다우지수를 짓눌렀다고 전했다.

반면 전날 장 마감후 양호한 실적을 내놨던 페이스북과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날 3대 지수 중 나스닥 지수를 나홀로 상승시키는 역할을 했다.

페이스북의 주가는 이날 5.85%나 껑충 뛰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종가기준 129.15 달러로 3.31% 상승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장중 한때 시가총액 1조 달러를 달성하기도 했다. 종가기준으로 시총 1조 달러를 넘으려면 주가가 130.5 달러를 웃돌아야 한다. 향후 종가기준 시총 1조달러 돌파 여부가 주목된다.

페이스북의 실적 호조 및 주가 상승은 이날 커뮤니케이션 섹터에도 긍정 영향을 미쳤다. S&P500 지수군 내 커뮤니케에션 섹터의 주가가 1.08%나 상승했다.

이날 미디어기업 컴캐스트가 미디어 강자 월트디즈니와 훌루 지분 매도 논의를 벌이고 있다고 밝힌 것도 눈길을 끌었다. 컴캐스트는 또 1분기 주당순이익이 0.76 달러로 시장 예상치(0.68 달러)를 웃돌았다고 밝혔다. 이에 컴캐스트의 주가가  2.58% 올랐고 월트디즈니도 1.58% 상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