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0 05:14 (일)
홍남기 "미 · 중 무역갈등으로 수출 위축...6월에 추가대책 내놓겠다"
홍남기 "미 · 중 무역갈등으로 수출 위축...6월에 추가대책 내놓겠다"
  • 임민희 기자
  • 승인 2019.05.20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 대외경제장관회의서 대응책 논의, 금융시장 쏠림 예의주시
홍남기 부총리가 20일 긴급 대회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홍남기 부총리가 20일 긴급 대회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임민희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이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 격화에 따른 한국 경제 위축을 우려하며, 국회의 조속한 추가경정예산(추경) 처리를 촉구했다.

홍 부총리는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열어 최근 미·중 무역협상의 금융시장 영향을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미·중 양국이 서로 수천억 달러 규모의 제품에 대해 관세를 인상하고 각종 보복조치를 예고하는 등 무역갈등이 심화됨에 따라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이전보다 훨씬 더 심각할 가능성이 있다"며 4가지 대응방향을 제시했다.

정부는 우선 미·중 무역갈등 지속으로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됨에 따라 금융시장 쏠림 등에 대한 시장안정화 조치에 돌입했다.

올해 외국인증권자금이 약 6조원 유입되는 등 순유입기조를 유지하고 있지만 미·중 무역갈등 심화로 주가, 환율 등 금융시장 가격변수의 변동폭이 확대되는 모습이다. 이에 정부는 국내외 금융시장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관계기관 합동점검반을 가동 중이다. 또한 미·중 무역갈등으로 수출이 위축되지 않도록 산업별 대책 마련 및 무역금융 지원을 병행한다.

홍 부총리는 "해외수주, 수출, 조선, 반도체, 중소·벤처 등 기발표한 대책들을 점검하고 6월에는 소비재, 디지털무역, 서비스업 등 후속 대책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5월부터 해외수입자 특별보증, 매출채권 조기 현금화 등 신규 무역금융 5000억원 및 수출마케팅 지원확대 등 단기 지원을 개시한다"며 "향후 필리핀,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신흥국들과 자유무역협정(FTA) 논의를 가속화해 수출지역 다변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미국의 수입자동차 232조 조치발표와 관련해 "이번에 관세부과에서 명시적으로 제외된 국가는 없었으나, '개정된 한-미 FTA의 경우 미국의 국가안보위협 해소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별도 명시했다"며 "우리나라가 관세부과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도록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국회에 이달 중 추경안 처리를 촉구하기도 했다. 그는 "추경안의 경우 수출경쟁력 강화를 위한 무역금융 확대(2640억원), 수출마케팅지원(343억원), 해외수주 확대(250억원) 등 1조 1000억원의 수출·내수보강 사업이 반영돼 있는 만큼 어려운 수출기업을 고려해 하루라도 빨리 추경이 확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