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6 18:02 (일)
차기 여신금융협회장에 '관료출신' 김주현…산적한 현안 해결사될까?
차기 여신금융협회장에 '관료출신' 김주현…산적한 현안 해결사될까?
  • 임민희 기자
  • 승인 2019.06.07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추위, 노조 반발에도 김 후보자 '낙점'…18일 총회서 선임
김주현 내정자. /사진=뉴시스
김주현 내정자.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임민희 기자] 차기 여신금융협회장에 관료출신인 김주현 전 예금보험사장이 내정됐다.

김 내정자가 향후 수익성 악화 등으로 어려움에 처한 카드·캐피탈업계의 해결사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여신금융협회는 7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회장후보추천위원회(이하 회추위)를 열고 김주현 전 사장을 회장 후보자로 총회에 단독 추천했다고 밝혔다. 김 내정자는 오는 18일 임시총회 의결을 거쳐 제12대 상근회장(임기 3년)으로 최종 선임될 예정이다.

김 내정자는 1958년생으로 중앙고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 후 미국 워싱턴대에서 MBA 학위를 취득했다. 그는 행정고시 25회로 공직에 입문해 재무부 금융정책실 서기관,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사무처장, 예보 사장, 우리금융경영연구소 대표 등을 역임했다.

이번 여신협회장 인선에는 무려 10명의 민·관출신 후보들이 지원해 치열한 각축을 벌였다. 회추위는 지난달 30일 1차 회의를 열고 서류심사를 거쳐 김주현 전 사장과 임유 전 여신협회 상무, 정수진 전 하나카드 사장 등 3명의 숏리스트를 발표했다.

이와 관련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이하 사무금융노조)은 금융당국의 인사개입 의혹 등을 제기하며 관료출신 낙하산 인사 선임을 강력 반대해 왔다. 하지만 노조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회추위는 관료출신인 김주현 후보를 최종 낙점했다.

업계에서는 카드사들이 가맹점 수수료 인하 등으로 수익성 악화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정부 및 금융당국과 소통을 통해 현안을 풀어낼 수 있는 인사로 '관료출신 회장'을 선택한 게 아니냐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일각에서는 노조가 "관료출신 인사가 선출될 경우, 대표적인 낙하산 사례로 규정하고 투쟁해 나가겠다"고 경고한 바 있어 김주현 신임 회장체제에서 노조 측과 갈등이 표면화되는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