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6 18:02 (일)
이탈리아...그리스보다 위험?, 유럽경제 또다른 뇌관?
이탈리아...그리스보다 위험?, 유럽경제 또다른 뇌관?
  • 이영란 기자
  • 승인 2019.06.12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신들 "이탈리아 공공부채 급증 속 유럽연합과 재정 관련 갈등 지속"

이탈리아 밀라노의 은행 앞. /사진=최미림 기자.
이탈리아 밀라노의 은행 앞. /사진=최미림 기자.

[초이스경제 이영란 기자] 올 들어 이탈리아의 공공부채가 크게 늘어나면서 유로존 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유로존은 EU(유럽연합) 내에서도 유로화를 사용하는 19개 회원국을 말한다. 최근 EU와 이탈리아는 적정한 공공부채 수준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다.

12일 국제금융센터 속보에 따르면 파이낸셜타임스는 이탈리아의 상황에 대해 "재정수지 적자와 GDP(국내총생산) 대비 133%에 달하는 국가부채 이외에도 저성장 · 저생산 · 저물가라는 전형적인 경제 취약국 상황에 놓여 있다"고 전했다.

특히 이탈리아의 국가부채 규모는 그리스보다 작지만, 연립정부가 정부부채를 늘려 재정건전성이 악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는 지적했다.

그리스의 경우는 2016년을 기점으로 재정건전성에 주력해 현재는 경제 상황이 다소 나아졌다. 또한 2022년까지 안정적인 재정 편성이 가능할 것으로 이 매체는 내다봤다.

파이낸셜타임스는 "이탈리아 살비니 부총리는 유로화 외에 다른 통화 병용을 시도하고 있으며 재정문제에서도 EU의 시정권고와는 다른 노선을 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현재 이탈리아 5년 만기 국채 CDS 프리미엄의 3분의 1 이상이 역내 이탈위험을 반영한 수치라고 제시했다.

한편 로이터와 블룸버그는 "이탈리아 연립정부가 재정 문제와 관련해 EU 제재 회피를 위해 주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탈리아 정부는 각 당 대표와 연합하는 한편 EU와의 합의가 어려울 경우 대립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내고 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