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7 16:06 (수)
미국, 中제품 추가관세율 10%로 하향?
미국, 中제품 추가관세율 10%로 하향?
  • 이영란 기자
  • 승인 2019.06.27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룸버그 등 외신 "미-중 합의 가능성 있긴 하지만...타결 결렬 땐 추가관세 불가피"
미국 항구 컨테이너 이동 모습. /사진=AP, 뉴시스.
미국 항구 컨테이너 이동 모습. /사진=AP, 뉴시스.

[초이스경제 이영란 기자] 오는 28~29일 일본에서 개최될 예정인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외신들이 미-중 무역협상 관련 다양한 전망을 내놓아 눈길을 끈다.

27일 국제금융센터 속보에 따르면 로이터와 블룸버그는 26일(미국시간) "중국과 무역협상 타결은 가능하겠지만 결렬 시 추가관세는 불가피할 것"이라고 전했다.

중국은 자국경제의 부양책을 시행하고 있다고 강조하는 한편 트럼프는 연준(Fed, 연방준비제도) 의장을 다시 비판했다고 로이터 등 외신은 지적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폭스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중국과의 무역협상이 가능하지만, 결렬 시 추가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외신들은 추가 관세 부과 시 관세율은 25%가 아니라 10%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만약 중국과 무역협상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미국은 중국과의 거래를 축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로이터 등 외신은 "미국 윌버 로스 상무장관은 '중국과의 합리적 협상을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으며 므누신 재무장관은 CNBC와 가진 인터뷰에서 '미-중 무역협상을 90% 정도 완료한 만큼 연내 타결의 길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편 파이낸셜타임스는 "시장에서는 미국과 중국의 의미 있는 협상 타결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정부는 일방적으로 자국의 이익을 강조하고 있는 반면 중국은 자국의 국민정서를 고려해 오히려 이에 대한 보복 조치에 나설 수도 있다는 것이다.

파이낸셜타임스는 이어 "미국은 중국과의 무역갈등 해소를 위해 중국식 자본주의, 안보 및 신기술 등 보다 광범위한 의제에 대해 지속적이고 심층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인터뷰를 통해 "미국 연준에는 파월 의장 같은 사람이 아니라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 총재 같은 사람이 있어야 한다"면서 연준을 또다시 비판했다. 연준 의장 교체가 임박한 것인지가 주목받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