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3 16:03 (화)
"7월 금리인하 유력"...미국증시 FAANG · MAGA · 반도체 · 에너지주 껑충
"7월 금리인하 유력"...미국증시 FAANG · MAGA · 반도체 · 에너지주 껑충
  • 최미림 기자
  • 승인 2019.07.11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월, 7월 금리인하 시사...3대 지수 상승...S&P는 장중 3000 선 돌파...나스닥은 사상 최고로 마감
뉴욕 나스닥 직원. /사진=AP, 뉴시스.
뉴욕 나스닥 직원. /사진=AP, 뉴시스.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10일(미국시각) 뉴욕증시 3대 지수가 모두 상승했다. 특히 S&P500 지수는 장중 사상 첫 3000포인트 돌파를 기록했고 나스닥 지수는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7월 금리인하를 시사한 점, 국제 유가가 크게 오른 점, 미-중 무역협상 재개를 앞둔 점 등이 미국증시를 견인했다.

뉴욕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시 3대 지수 중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지수는 2만6860.20으로 76.71포인트(0.29%) 상승했다. 대형주 중심의 S&P500 지수는 2993.07로 13.44포인트(0.45%) 올랐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8202.53으로 60.80포인트(0.75%) 높아졌다.

CNBC는 이날 "파월 연준 의장의 하원 청문회 발언이 시장에 중대 영향을 미쳤다"고 전했다. 이날 파월 연준 의장은 "경제 전반에 불확실성이 가득하다"면서 "미국 경제 확장세를 계속 유지하기 위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는 7월말 FOMC(미연방공개시장위원회)에서 금리인하에 나설 것이라는 점을 시사한 것으로 시장은 해석했다.

금리인하를 통한 경기부양 의지가 강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성장주인 기술주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여기에 미-중 무역협상 재개까지 앞둔 상황이어서 반도체 관련주들도 상승했다. 아울러 이날 국제 유가가 폭등하면서 미국증시 내 시가총액 비중이 큰 에너지 관련주들이 크게 오른 것도 미국증시 상승을 거들었다.

금리인하 시사 속에 미국 기술주 및 커뮤니케이션 섹터 블루칩주 모임인 FAANG(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넷플릭스, 구글)의 주가가 모두 올랐다. 페이스북이 1.77%, 아마존이 1.46%, 애플이 0.99%, 넷플릭스가 0.28%, 그리고 구글의 모기업인 알파벳A가 1.48% 각각 상승했다.

주요 반도체 종목 중에서는 인텔(+0.96%) 마이크론테크(+3.75%) 자일링스(+0.13%) 램리서치(+0.62%) 텍사스인스트루먼트(+0.74%) 엔비디아(+1.75%) 웨스턴디지털(+4.97%) AMD(+1.93%) 등의 주가가 상승했다.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도 0.70% 높아졌다.

대형주 중에서는 아마존, 페이스북, 애플의 상승과 함께 소프트웨어 기업인 마이크로소프트의 주가가 1.02%나 오른 것이 주목받았다고 CNBC가 전했다. 이로써 소위 MAGA(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구글, 애플) 주가도 모두 상승한 하루였다. 

CNBC는 또 칩 관련주 중에서는 마이크론, AMD, 엔비디아의 급등과 함께 VANECK VECTORS SEMI의 주가가 1.00% 상승한 것도 주목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미국 원유재고 급감, 미국 원유지대 허리케인 위협 등으로 미국산 유가가 4%이상 폭등한 것도 미국증시 상승을 거들었다. 이날 S&P500 지수군 내 에너지 섹터의 주가는 무려 1.40%나 급등하며 11개 섹터 중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할 정도였다.

CNBC는 이날 "S&P500 지수군 내 11개 섹터 중 에너지(+1.40%) 커뮤니케이션서비스(+1.26%) 테크놀로지(+0.80%) 생필품(+0.74%) 섹터 등의 주가는 껑충 오른 반면 금융(-0.46%) 자재(-0.19%) 섹터 등은 부진한 흐름을 보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