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2 18:31 (화)
연준, '보험적 금리인하'가 무슨 말?
연준, '보험적 금리인하'가 무슨 말?
  • 장경순 기자
  • 승인 2019.07.11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고용 서프라이즈'도 뒤로 밀려나며 31일 금리인하 더욱 유력
제롬 파월 미국 연준(Fed) 이사회 의장. /사진=Fed 동영상 화면캡쳐.
제롬 파월 미국 연준(Fed) 이사회 의장. /사진=Fed 동영상 화면캡쳐.

[초이스경제 장경순 기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이사회의 오는 31일 금리인하가 더욱 유력해졌다. 제롬 파월 Fed 의장의 의회 출석 영향이다.

파월 의장이 10일(미국시간)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 출석해 발언한 직후 Fed가 공개한 지난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도 금리인하 전망을 뒷받침한다.

로이터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그 때 이후 수집된 자료와 상황에 따르면, 무역 갈등에 대한 불확실성과 세계 경제성장의 지속여부에 대한 우려가 미국의 전망에 부담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FOMC 의사록은 금리인하가 무역 전쟁의 충격에 "완충 효과를 줄 것(cushion the effects)"이란 논의를 담고 있다.

7월 금리인하는 '보험적(insurance)' 금리인하로 불리고 있다. 금리인하의 분명한 필요성을 확인한 것이 아니라, 무역 갈등에 따른 부담이 더 커질 경우에 대비한다는 Fed의 입장을 설명하는 말이다.

Fed가 경기확장기 금리를 올릴 때는 뚜렷한 인플레이션의 조짐이 없어도 예방적으로 금리를 올리는 '선제적(preemptive)' 대응을 한다. '보험적' 금리인하는 Fed가 대응의 시점을 앞당긴다는 점에서 '선제적 금리인상'과 비슷한 점이 있다.

이러한 논리에 따라, 지난 주말 6월 고용지표가 호황을 보였다는 사실은 상대적으로 주목을 덜 받고 있다. 파월 의장은 의회 증언에서 "이를 뜨거운 고용시장으로 볼 만한 근거가 없다"고 말했다.

'보험적 금리인하'의 '보험'이 무역 갈등에 대비한 것뿐만 아니라 파월 의장 자신을 위한 '보험'이라는 촌평도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수단을 가리지 않고 금리인하를 압박하는 상황에서 7월에도 금리인하를 안할 수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파월 의장은 대통령 압력으로 임기를 그만두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맥신 워터스 금융서비스위원장이 "대통령이 짐 싸서 떠날 것을 요구한다면 그대로 할 것인가"라고 묻자 파월 의장은 "아닙니다, 의원님. 법은 명백하게 나에게 4년 임기를 줬으며 나는 이를 완전히 이행하고자 한다"는 대답을 "퉁명스럽게"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로이터는 트럼프 대통령에 의해 선택됐던 파월 의장이 민주당이 다수를 차지한 위원회에서 자리를 지키도록 박수와 갈채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