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0 05:14 (일)
에반스의 '금리인하' 발언...요동치던 미국증시 구했다
에반스의 '금리인하' 발언...요동치던 미국증시 구했다
  • 최미림 기자
  • 승인 2019.08.08 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국채금리 요동 속에 미국증시 추락하다...시카고 연은 총재의 미국 추가 금리인하 필요성 강조에 반등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7일(미국시각) 뉴욕증시 3대 지수가 전일의 상승세를 뒤로하고 다시 혼조세로 돌아섰다. 미-중 무역전쟁 공포 및 그에 따른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 국채금리 요동 등이 시장을 시끄럽게 했다. 찰스 에반스 시카고 연방준비은행 총재가 "미국이 금리를 더 내리는 게 합리적일 것"이라고 강조한 것이 그나마 미국증시를 막판 호전시키는 역할을 했다.

뉴욕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시 3대 지수 중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지수는 2만6007.07로 22.45포인트(0.09%) 하락했다. 반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7862.83으로 29.56포인트(0.38%) 상승했고 대형주 중심의 S&P500 지수도 2883.98로 2.21포인트(0.08%) 올랐다.

이날 뉴욕증시는 하락세로 출발했다. 중국 인민은행이 7일(현지시각) 달러 대비 위안화 고시환율을 7위안에 바짝 근접 고시하변서 미-중 환율전쟁이 지속되는 것 아니냐는 불안감이 나타났다. 미국-중국 간 무역전쟁 격화로 글로벌 경제가 둔화될 수 있다는 우려도 표출되면서 독일, 미국 등 주요국 국채금리가 장중 급락한 것도 시장 불안요인이었다.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는 장중 한때 1.6% 아래로 추락하면서 3년물 금리아래로 떨어지는 등 '장단기금리역전' 현상도 나타났다. 장단기금리역전 및 국채금리 추락은 경기침체 우려 신호로 받아들여지기도 했다.

이에 이날 뉴욕증시가 출렁댔다.

게다가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 및 미국 원유재고 급증 속에 국제 유가 마저 장중 4% 이상 폭락한 것도 증시불안을 거들었다.

장중 국채금리 추락, 장중 유가 폭락은 미국증시 금융주와 에너지 주가를 크게 끌어내리기도 하면서 미국증시 부진을 주도하는 흐름이 나타나기도 했다.

뉴욕증권거래소 트레이더. /사진=신화통신, 뉴시스.
뉴욕증권거래소 트레이더. /사진=신화통신, 뉴시스.

다행히 미국증시는 장중 반등했다. 다우 존스 지수는 낙폭을 크게 줄였고 나스닥과 S&P500 지수는 상승세로 전환됐다. 미국증시 3대 지수는 미-중 환율전쟁 속에 이틀 전에 폭락했다가 전날 1% 이상씩 반등한 뒤 이날 다시 혼조세로 돌아섰다.

이날 찰스 에반스 시카고 연방 준비은행총재가 "글로벌 경제 여건을 고려할 때 미국 연준도 추가 금리인하를 하는 것이 합리적일 것"이라고 강조한 것 등이 뉴욕증시 흐름을 개선시키는 역할을 했다.

미-중 무역전쟁 격화 우려 속에 주요 반도체 주가는 엇갈린 흐름을 보였다. 램리서치(+0.98%) 마이크로칩(+3.95%) 브로드컴(+1.35%) 엔비디아(+1.01%) AMD(+1.14%) 등은 상승한 반면 중국 의존도가 높은 마이크론테크(-2.04%) 자일링스(-0.70%) 등은 하락했다. 인텔(-0.49%) 웨스턴디지털(-1.40%) 등의 주가도 떨어졌다.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는 0.72% 상승에 그쳤다.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는 이틀전 4.36%나 붕락했다가 전일 1.28% 반등한 뒤 이날엔 상승폭이 더 작아졌다.

이날 미국 블루칩주의 모임인 FAANG(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넷플릭스, 구글)의 주가가 대부분 회복해 준 것이 미국증시 반등을 이끌었다. 신제품 출시 소식이 관심을 끌고 있는 애플의 주가는 이날 1.04% 올랐다. 가상화폐 리브라에 대한 긍정보도 속에 페이스북의 주가도 0.35% 상승했다. 아마존은 0.31%, 구글의 모기업인 알파벳A는 0.41% 각각 상승했다. 동영상 부문 경쟁 격화 우려 속에 넷플릭스의 주가는 1.87% 하락했다.

미국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월그린부츠(+2.00%) 코카콜라(+1.74%) 비자(+1.65%) 맥도널드(+1.28%) P&G(+1.09%) 등이 다우존스 지수 낙폭을 줄인 반면 전일 실적부진을 발표한 월트디즈니(-4.94%)를 비롯, JP모건체이스(-2.17%) IBM(-1.15%) 등은 다우존스 지수 하락을 주도했다. 또한 미-중 무역전쟁 격화 및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 속에 중국 의존도가 높은 캐터필라의 주가가 1.06% 떨어진 것도 다우존스 지수 하락을 거들었다. 화이자의 주가가 1.00% 내린 것도 다우존스 지수에 악영향을 미쳤다.

그런가 하면 마이크로칩(+3.95%) TAKE-TWO INTERACTIVE(+3.89%) 액티비전 블리자드(+3.24%) 스카이웍스 솔루션(+2.88%) 일렉트로닉 아트(+2.41%) 등이 급등하면서 나스닥도 상승마감 할 수 있었다. 반면 INCYTE(-2.63%) 마이크론테크(-2.04%) 넷플릭스(-1.87%) 등이 부진한 흐름을 보인 것은 나스닥 상승폭을 제한하는 역할을 했다.

한편 이날 호실적을 발표한 CVS 헬스의 주가가 7.45%나 오른 것은 S&P500 지수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 반면 SVB 파이낸셜(-4.71%) 월트디즈니(-4.94%) 등의 하락은 S&P500 지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이날 S&P500 지수군 내 주요 섹터별 주가 흐름을 보면 자재(+1.32%) 필수소비재(+1.16%) 부동산(+0.93%) 테크(+0.64%) 재량소비재(+0.32%) 등의 섹터는 오른 반면 금융(-1.21%) 에너지(-0.76%) 커뮤니케이션 서비스(-0.41%) 헬스케어(-0.03%) 섹터의 주가는 하락세를 나타냈다고 CNBC가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