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5 15:57 (일)
대구은행, 日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3천억 공급
대구은행, 日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3천억 공급
  • 임민희 기자
  • 승인 2019.08.09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DGB금융지주 제공
사진=대구은행 제공

[초이스경제 임민희 기자] DGB대구은행(은행장 김태오)은 일본 수출 규제로 인한 피해 중소기업에 3000억원의 금융 지원을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대구은행에 따르면 이번 금융지원은 일본 수출규제 품목(EUV 포토레지스트·에칭가스·플루오린폴리이미드 등)과 관련된 사업을 영위하며 해당 품목수입과 구매실적, 기타 연관 피해 등이 입증된 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업체당 지원한도는 최고 3억원이나 필요시 본점승인 절차를 통해 추가 지원이 가능하다. 금융비용 경감을 위해 신규자금 대출시 최대 연 2.0%의 금리감면을 실시하고 만기 연장과 분할 상환도 유예해 준다. 

원활한 금융지원을 위해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신고센터도 운영한다. 정부 지원방안과 연계해 재무관련 상담 및 경영컨설팅 등의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라고 은행 측은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