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6 17:20 (월)
SK하이닉스, 장애 청년 위한 농장건설 참여...사회적 가치경영 실천
SK하이닉스, 장애 청년 위한 농장건설 참여...사회적 가치경영 실천
  • 최미림 기자
  • 승인 2019.08.14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사회적 가치경영을 중시하는 SK그룹의 주요 계열사 중 하나인 SK하이닉스가 장애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스마트팜' 조성에 적극 참여한다.

SK하이닉스는 14일 "프르메재단과 장애 청년 관련 농장 건립을 위한 25억원 지원 및 운영 협력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SK하이닉스에 따르면 내년 4월 착공 예정인 이 농장은 건설비 50억원을 들여 경기도 여주시 오학동 소재 약 1만3000㎡(약 4000평) 부지에 조성된다. 첨단 IT기술이 접목된 유리 온실과 교육장 등을 갖추게 된다. 30억원 상당의 건립 부지는 발달 장애 아들을 둔 이상훈, 장춘순 부부가 지난 3월 푸르메재단에 기부한 상태다. SK하이닉스와 푸르메재단은 이 부부의 뜻을 담아 일자리 사각지대에 있는 발달 장애인도 즐겁게 일할 수 있는 스마트농장을 만들기로 했다. 이 농장에서 일하게 될 장애 청년들은 적성과 역량에 맞는 업무를 수행하는 동시에 다양한 교육, 치유, 돌봄 프로그램도 누리게 된다.

이날 서울 종로 푸르매재단에서 이뤄진 양해각서 체결식에는 푸르메재단 강지원 이사장, 땅 기부자 이상훈 우영농원 대표와 장춘순 이사, SK하이닉스 대외협력총괄 김동섭 사장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향후 이 농장에서 재배되는 농산품 구매는 물론 임직원 자원봉사 활동 연계 등을 통해 농장 운영 전반을 지원하고 장애 청년들의 재활과 자립을 돕는데도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SK그룹 최태원 회장은 사회적 가치경영을 적극 실천하는데 역점을 두고 있고 이런 상황에서 SK하이닉스가 사회공헌에 나서 주목받고 있다. 다른 SK 계열사들의 사회공헌 움직임도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