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8 17:48 (수)
미국증시, 폭락 벗어났지만 '좌불안석' 지속...왜?
미국증시, 폭락 벗어났지만 '좌불안석' 지속...왜?
  • 최미림 기자
  • 승인 2019.08.16 0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NBC "美 소매판매 호조는 호재...미-중 협상 불확실성 및 채권시장 불안 여전...뉴욕증시 심한 변덕부리며 혼조 마감"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15일(미국시각) 뉴욕증시 3대 지수가 전일의 폭락흐름에서는 벗어났으나 장중 내내 불안한 흐름은 지속됐다. 월마트의 실적 호전, 미국 7월 소매판매 지수 호조가 뉴욕증시 상황을 호전시켰다. 그러나 미-중 간 신경전 지속, 국채금리 급락 지속 등은 뉴욕증시 반등 폭을 제한했다. 이날 뉴욕증시는 장중 내내 극심한 불안증세를 보이다가 결국은 혼조세로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시 3대 지수 중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지수는 2만5579.39로 99.97포인트(0.39%) 상승했다. 대형주 중심의 S&P500 지수도 2847.60으로 7.00포인트(0.25%) 올랐다. 반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7766.62로 7.32포인트(0.09%) 하락했다. 3대 지수는 아니지만 중소형주 중심의 러셀2000 지수도 1461.05로 5.87포인트(0.40%) 떨어졌다.

이날 뉴욕증시는 상승 출발했다. 전일 3대 지수가 3% 안팎씩 폭락한 데 따른 반발 매수가 일어난 데다 이날 발표된 미국의 7월 소매판매 지수 호조가 장초반 미국증시를 견인하는 모습이었다. 미국 상무부는 "미국의 7월 소매판매가 전월 대비 0.7%나 증가했다"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은 0.3%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는데 이를 크게 웃돌았다. 미국 경제방송 CNBC는 "미국 소매판매 호조가 월마트의 실적호전과 함께 이날 미국증시에 긍정 영향을 미쳤다"고 전했다.

이 방송은 그러나 "이날 뉴욕증시는 변덕이 심한 흐름을 보였다"고 밝혔다. 소매판매는 호조를 보였으나 미국-중국이 무역협상과 관련해 여전히 힘겨루기를 하고 있는 점, 채권시장에서의 경기침체 우려가 계속 제기되고 있는 점 등이 이날 뉴욕증시 변동성을 키웠다고 했다.

뉴욕증권거래소 앞. /사진=AP, 뉴시스.
뉴욕증권거래소 앞. /사진=AP, 뉴시스.

이날 뉴욕증시에서는 필수소비재 섹터의 주가가 1.51%나 상승하며 돋보인 흐름을 보였다고 이 방송은 전했다. 미국 소매판매 호조에다 이날 월마트가 실적 호조로 6.11%나 올라 준 것이 이같이 필수소비재 섹터의 주가를 끌어올렸다는 것이다.

반면 이날에도 뉴욕 채권시장에서는 10년물 국채금리와 2년물 국채금리 급락세가 지속되는 등 채권시장 발 경기침체 우려가 지속되고 미-중 간 무역협상 불확실성까지 존재하면서 부동산(+1.34%) 유틸리티(+1.26%) 등 경기방어 섹터의 주가가 그나마 시장을 받치는 모습을 보였다고 이 방송은 진단했다.

이 방송은 미국증시 대형 블루칩주 모임인 FAANG(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넷플릭스, 구글)의 주가 흐름만 봐도 엇갈린 흐름을 보였다고 전했다. 페이스북(+1.60%) 아마존(+0.75%)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A(+0.44%) 등은 올랐지만 넷플릭스(-1.12%)와 애플(-0.50%)는 하락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날 미-중 힘겨루기 속에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도 0.23% 하락하며 불안한 흐름을 보였다.

이 방송은 이어 이날 실적 호전을 발표한 월마트(+6.11%)를 비롯해, 보잉(+2.37%) 비자(+1.74%) 코카콜라(+1.66%) 등이 다우존스 지수를 견인한 반면 시스코시스템스(-8.61%) 월스린부츠(-2.22%) 나이키(-1.88%) 다우(-1.59%) 등은 다우존스 지수 상승폭을 제한했다고 밝혔다.

또한 분식회계 의혹이 불거진 제너럴일렉트릭이 11.30%나 하락하고 갭의 주가가 7.08%나 떨어진 것 등은 뉴욕증시에서 발목을 잡는 요인이었다고 진단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중국은 미국과의 무역협상을 원한다"면서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협상을 원하면 홍콩문제부터 원만하게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진핑 주석과의 깜짝 만남을 제안하기도 했다. 중국 측은 "미국과의 무역협상 절충을 원한다"면서도 "미국이 9월 추가관세 부과를 강행할 경우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