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1 09:36 (월)
"美 장단기금리 연일 역전 쇼크"에도...미국증시 연일 '선방'
"美 장단기금리 연일 역전 쇼크"에도...미국증시 연일 '선방'
  • 최미림 기자
  • 승인 2019.08.23 0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기업 실적 호전이 연일 미국증시 지탱...이날에도 여러 악재 불거졌지만 3대지수는 '혼조'

[초이스경제 최미림 기자] 22일(미국시각)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혼조세를 보였다. 채권시장에서의 연일 경기침체신호 부각은 악재였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하루 뒤 잭슨홀 연설을 앞둔 것도 미국증시 투자자들을 망설이게 했다. 그럼에도 다우존스 지수는 오르고 다른 지수도 소폭 하락에 그치며 미국증시는 선방했다. 전일에 이어 이날에도 소비기업 실적 호전이 미국증시 부진폭을 제한하는 역할을 했다.

뉴욕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시 3대 지수 중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지수는 2만6252.24로 49.51포인트(0.18%) 상승했다. 반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7991.39로 28.82포인트(0.36%) 하락했다. 대형주 중심의 S&P500 지수는 2992.95로 1.48포인트(0.05%) 내렸다.

미국 경제방송 CNBC는 "이날에도 월가엔 장중 장단기 국채금리 역전 등 불안요인이 많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증시는 채권시장발 침체신호를 뒤로하고 선방했다"고 전했다.

이 방송에 따르면 전날에는 유통업체 타겟의 실적 호전이 장단기국채금리 역전 쇼크에도 불구하고 미국증시를 상승으로 이끌었는데 이날에도 비슷한 흐름이 나타났다. 이날에도 전날처럼 장중에 10년물 국채금리가 2년물 국채금리를 또다시 밑돌았다. 연일 장단기금리가 역전되면서 경기침체 신호를 보냈다. 그럼에도 전일엔 뉴욕증시 3대 지수가 올랐고 이날에도 뉴욕증시 3대 지수가 선방했다. 이날에는 보잉의 주가가 내년 2월부터 737 맥스기종 생산을 재개한다는 소식에 4.24%나 오른 것이 다우존스 상승을 이끌었다. 또한 딕스스포츠굿즈 주가가 2분기 실적 호전 및 양호한 실적 전망 속에 3.58% 상승하고 전날 장 마감후 양호한 실적을 발표했던 노드스트롬의 주가 역시 16.01%나 오른 것 등이 뉴욕증시 부진폭을 제한하는 역할을 했다. 이날 정규장 마감 후엔 세일스포스가 양호한 실적 속에 시간외 주가 상승세를 보여 주목받았다.

뉴욕증권거래소 내부. /사진=AP, 뉴시스.
뉴욕증권거래소 내부. /사진=AP, 뉴시스.

미국증시는 하루 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잭슨홀 연설을 앞둬서인지 활발한 움직임은 보이지 않았다. 최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연준을 향해 지속적으로 대폭 금리인하를 촉구하는 상황에서 하루 뒤 파월 연준 의장이 어떤 발언을 할 것인지가 초미의 관심사다. 현재로선 그의 발언 내용을 예단키 어렵다. 특히 CNBC가 이날 "에스더 조지 캔자스시티 연방준비은행 총재, 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 총재 등이 추가 금리인하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고 전한 상태에서 파월의 발언 또한 주목받는 상황이다. 이날 조지 총재는 "미국의 양호한 고용지표를 감안할 때 7월의 금리인하는 불필요했다"고 지적했다. 하커 총재도 "지금 미국의 기준금리는 중립금리 수준에 있다"며 "추가 금리인하는 필요하지 않은 것으로 여겨진다"면서 트럼의 추가 금리인하 요구에 반기를 들었다. 이런 상항에서 연일 채권시장에서 장단기 금리 역전 현상이 나타나자 미국증시는 불안감을 느낄 수 밖에 없는 상황이지만 소비주들이 연일 호실적을 내놓고 있는 것이 위안이 되고 있다. 소비주들의 실적 호전은 미국 소비경제가 여전히 건재함을 시사하는 것으로 인식되고 있다.

이날 여러 불확실성 속에 나스닥 바이오 인덱스는 0.94% 하락했다. 다우 운송지수도 0.34% 떨어졌다.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도 0.03% 내렸다. 미국 대형 기술주 모임인 FAANG(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넷플릭스, 구글)의 주가도 다 떨어졌다. 페이스북이 0.82%, 아마존이 0.98%, 애플이 0.08%, 넷플릭스가 0.30%, 구글의 모기업인 알파벳A가 0.01% 각각 하락했다.

그럼에도 보잉이 급등하고 노드스트롬이 껑충 뛰면서 뉴욕증시는 선방했다. 또한 일부 연준 인사들이 추가 금리인하에 반대하면서 주요 금융주들이 상승한 것도 미국증시 방어역할을 했다.

CNBC는 "다우존스 지수 편입 종목 중에서는 유나이티드헬스(-3.08%) 다우(-2.84%) 시스코시스템스(-1.21%) 인텔(-0.78%) 등이 하락했으나 보잉(+4.24%) JP모건체이스(+1.03%) 골드만삭스(+0.87%) 코카콜라(+0.72%) 등이 상승했다"고 전했다. 이어 "JD닷컴(-4.07%) 트립닷컴(-3.98%) 윈리조트(-3.02%) 바이두(-2.27%) 등 중국 관련주들이 급락한 것은 나스닥 지수 하락을 주도했다"고 덧붙였다.

이 방송은 "S&P500 지수군 내 주요 섹터별 주가를 보면 금융(+0.62%) 부동산(+0.43%) 필수소비재(+0.43%) 산업(+0.14%) 등이 선방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