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4 18:33 (목)
우리카드, 日 수출규제 피해기업 특별 금융지원
우리카드, 日 수출규제 피해기업 특별 금융지원
  • 임민희 기자
  • 승인 2019.09.11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이스경제 임민희 기자] 우리카드(사장 정원재)는 추석을 맞아 일본의 수출 규제로 피해를 받은 기업을 돕기 위해 '특별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우리카드에 따르면 올해 말까지 청구되는 카드 결제대금을 최대 3개월까지 유예해주며, 수출규제 피해 발생 후 결제대금이 연체된 기업에게는 접수일로부터 3개월까지의 연체이자 면제 및 연체기록을 삭제해준다. 또 기업카드 한도상향 요청에 대한 신속한 처리, 카드 결제한도 최대 6개월까지 감액 유예도 실시한다.

우리카드 관계자는 "우리은행과 촘촘한 지원체계를 구축해 기업들의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