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7:44 (금)
"美 트럼프 지지율 하락...중국과 '스몰딜' 가능성 커져"
"美 트럼프 지지율 하락...중국과 '스몰딜' 가능성 커져"
  • 이영란 기자
  • 승인 2019.09.11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증권 "2016년 지지율 경합지역서 불만 고조...미-중 합의에도 영향줄 듯"

[초이스경제 이영란 기자]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이 크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미국과 중국의 '스몰딜' 가능성도 높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10일(미국시간) 워싱턴포스트와 ABC방송은 이달 초순 트럼프 지지율에 대한 공동 설문조사에서 트럼프 지지율이 38%로 7월 초(44%) 대비 크게 하락했다고 보도했다. 중국과의 무역협상에 대해서는 35%가 지지했지만 56%는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변했다고 전했다. 트럼프는 보도 직후 트위터를 통해 "부정확한 조사"라며 비난했다.

KB증권은 이날 관련 리포트에서 "2016년 트럼프가 승리한 곳 가운데 이번에 지지율이 역전된 지역은 총 7개 지역(미시건, 펜실베이니아, 위스컨신, 아이오와, 오하이오, 노스캐롤라이나, 아리조나)이며, 선거인단으로는 총 96개에 이른다"고 전했다.

미국 농부의 대두 수확. /사진=AP, 뉴시스
미국 농부의 대두 수확. /사진=AP, 뉴시스

특히 "지지율이 하락한 곳의 대부분은 오대호 연안의 제조업 중심 지역인 러스트 벨트"라고 밝혔다. 이들 지역의 경우 미국의 다른 지역과 달리 실업률이 오히려 상승하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농업 중심의 팜 벨트 지역에서도 수확기인 옥수수 농가를 중심으로 트럼프에 대한 불만이 커지는 추세"라고 언급했다. 이는 오는 10월 추수철이 시작되면 강도는 더 세질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대출상환 만기가 돌아오는 내년 상반기에는 농민들의 불만도 절정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은택 KB증권 연구원은 "러스트 벨트와 팜 벨트가 이른바 '스윙 스테이트(표심이 고정되지 않은 경합주)'라는 점이 핵심"이라며 "2016년 트럼프가 1%포인트 내외의 미미한 득표차로 선거인단을 가져왔던 지역 대부분이 이들 지역에 속한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지지율 하락은 미-중 무역합의에도 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다"며 "불확실하지만 스몰딜 가능성을 높이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