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2 14:24 (화)
사우디 석유시설 피격, 왕세자보다 트럼프가 더 타격
사우디 석유시설 피격, 왕세자보다 트럼프가 더 타격
  • 장경순 기자
  • 승인 2019.09.16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유가 폭등... 미국 전략비축량 방출로 대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P,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P, 뉴시스.

[초이스경제 장경순 기자]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시설에 대한 공격은 피해당사자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더 큰 타격이 되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국영 석유기업인 아람코 시설의 피격으로 산유능력 절반이 타격을 입었다. 하지만 이에 따른 국제유가 급등이 사우디아라비아가 추진하는 또 하나의 주요 국정현안에 도움을 주기도 한다. 아람코 상장이 그것이다.

아람코 상장은 국정을 실질적으로 이끌고 있는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경제개혁의 핵심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사우디아라비아 내부에서 원로층을 중심으로 반대의견이 강하다. 이 때문에 지난해 빈 살만 왕세자의 부친인 살만 국왕이 보류시킨 적이 있다.

무엇보다 아람코 주식을 사우디아라비아가 원하는 만큼의 가격으로 상장시킬 수 있느냐가 관건이다. 2014년 말 이후의 저유가는 아람코 상장에 커다란 걸림돌이다. 아람코 주식가격을 제대로 받지 못하면 산유국 중심에서 산업국가로 전환하려는 빈 살만 왕세자의 개혁에 필요한 재원마련이 어려워진다.

최근 들어 빈 살만 왕세자는 에너지장관과 아람코 회장을 맡고 있던 칼리드 알-팔리를 두 자리에서 모두 해임했다. 그가 아람코 상장에 반대한 것이 주된 이유다. 후임 에너지장관에는 이복형인 압둘라지즈 빈 살만 왕자가 임명됐다.

16일 오후 현재(한국시간) 전주말보다 10%나 폭등한 국제유가는 아람코 상장의 커다란 난제 해결에는 도움이 된다.

또한 예멘 반군에 대한 강경한 공격을 주도하는 빈 살만 왕세자는 이번 피격으로 사우디아라비아 민심을 모아 군사정책을 강화할 수 있다.

이와 달리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사태에서 무엇 하나 새옹지마의 호재로 삼을 만한 것이 없다. 무엇보다 국제유가 폭등은 그가 제일 싫어하는 것이다. 에너지 최대소비국인 미국경제의 성장률을 떨어뜨리는 요인이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싫어하는 것 중에는 미국 연방준비(Fed)제도 이사회의 금리인상도 있다. 그러나 Fed의 금리인상에 대해서는 취임 전과 취임 초 찬성하는 입장이었다가 지난해 연중 4차례 인상에 반대로 돌아섰다.

국제유가 상승에 대해서는 한 번도 환영의 뜻을 밝힌 적이 없다.

사우디아라비아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중동최대 동맹국이다. 그러나 국제유가에 대해서는 두 나라 사이 제법 갈등요인이 존재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우디아라비아를 향해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을 주도해 국제유가를 낮추는 행위를 멈추라고 요구해 왔다.

산유국의 감산에 대해 미국은 지난해 세계 최대 산유국으로 오를 정도로 자국 내 생산을 늘리며 대응하고 있다.

국제유가가 폭등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석유 전략비축량 방출로 대응하고 있다.

미국 CBS의 15일(미국시간)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필요할 경우" 전략비축 석유를 이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