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5 16:08 (일)
"중동불안 & 中경제 우려"...유로, 파운드 '급락' vs 엔화환율 '하락'
"중동불안 & 中경제 우려"...유로, 파운드 '급락' vs 엔화환율 '하락'
  • 최원석 기자
  • 승인 2019.09.17 0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OMC 앞둔 탓에 엔화환율은 소폭 움직임 그쳐
시중은행 앞 환전 팻말. /사진=뉴시스.
시중은행 앞 환전 팻말.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최원석 기자] 16일(미국시각) 뉴욕 외환시장에서 유로, 파운드 등 유럽쪽 통화가치 약세가 두드러졌다. 중동 긴장감이 고조되고 중국 경제지표가 약화된데 따른 것이다.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이날 미국 동부시각 오후 3시34분 기준 달러 대비 유로의 가치는 1.1010 달러로 0.57% 하락했다. 같은 시각 달러 대비 파운드의 가치는 1.2426 달러로 0.60% 떨어졌다.

같은 시각 엔-달러 환율은 108.04엔으로 0.05% 하락했다. 엔-달러 환율이 낮아졌다는 것은 달러 대비 엔화가치가 절상됐다는 의미다.

CNBC는 이날 "사우디 석유시설이 공격당하면서 중동 지정학적 위기가 고조되고 있다"면서 "미국은 배후로 이란을 지목하고 있고 이 지역 군사적 긴장감도 높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이날 영국, 독일, 프랑스 등 중동경제의 영향을 많이 받는 유럽 주요국 증시가 하락하고 유로, 파운드 등 유럽쪽 통화가치가 동반 약세를 보였다.

게다가 중국의 8월 산업생산이 17년 반 만에 최저인 4.4% 증가에 그친 것도 중국 경제 의존도가 큰 유럽 쪽 통화가치 하락을 거들었다.

CNBC는 "중동불안, 중국지표부진 등이 시장에 주된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이에 글로벌 안전통화를 대표하는 엔화의 가치는 절상됐다. 그러나 미국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 회의를 앞둔 탓에 엔화환율 움직임이 크지는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