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8:51 (금)
"중국 & 중동 불안"...美 국채금리 · 미국증시 금융주 '하락'
"중국 & 중동 불안"...美 국채금리 · 미국증시 금융주 '하락'
  • 조미정 기자
  • 승인 2019.09.17 0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경제지표 부진 & 유가 폭등에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 부각
뉴욕증권거래소 앞. /사진=AP, 뉴시스.
뉴욕증권거래소 앞. /사진=AP, 뉴시스.

[초이스경제 조미정 기자] 16일(미국시각) 뉴욕에서는 직전 거래일에 수직상승했던 미국 국채금리가 다시 하락했다. 중국 경제지표 부진에다 사우디 석유시설 피격에 따른 유가 폭등까지 가세하면서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가 커진 데 따른 것이다.

미국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는 1.84%로 직전 거래일의 1.91%보다 크게 떨어졌다. 2년물 국채금리도 1.76%로 직전 거래일의 1.80%보다 낮아졌다. 직전 거래일에는 국채금리가 크게 올랐다가 이날 다시 고개를 숙였다.

CNBC는 "중국의 8월 산업생산 지표 부진과 사우디 석유시설 피격에 따른 유가 폭등이 겹치면서 미국 등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가 커진 것이 국채금리 등에 영향을 미쳤다"고 전했다.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 및 국채금리 하락은 미국증시 금융주에도 타격을 가했다. S&P500 지수군 내 금융섹터의 주가가 0.49% 하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