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8:51 (금)
추혜선, 삼성 이재용 · 한화 김승연 · BHC-써브웨이-골프존 경영진 국감 증인 신청
추혜선, 삼성 이재용 · 한화 김승연 · BHC-써브웨이-골프존 경영진 국감 증인 신청
  • 임민희 기자
  • 승인 2019.09.17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 의원 "경제민주화 가로막는 재벌대기업 갑질문제 집중 다룰 것"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뉴시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뉴시스

[초이스경제 임민희 기자] 올해 국정감사를 앞두고 기업 비리와 '갑질' 논란의 중심에 있는 대기업 대표들이 국감 증인으로 출석하게 될지 주목되고 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분식회계·편법승계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조선사(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 남양유업, BHC, 써브웨이, 골프존 등의 경영진을 국감 증인으로 신청했다고 17일 밝혔다.

추혜선 의원은 "무역전쟁과 경기하락에 따라 가중되는 중소기업,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는 국정감사가 돼야 한다"면서 "경제력 집중을 심화시키는 재벌총수의 비리와 대기업의 불공정행위·갑질 문제를 핵심 의제로 다룰 생각"이라고 말했다.

추 의원에 따르면 이번 정무위 국감에서는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분식 논란의 핵심인 '이재용 부회장의 책임 문제'와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한화종합화학 지분 매각가격의 적정성 및 한화시스템과 한화 S&C의 합병 비율의 적정성 문제, 대우조선해양 등 조선업의 하도급 갑질과 이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 대응 문제가 집중 다뤄질 전망이다.

추 의원은 "남양유업의 경우 '밀어내기' 및 '장부조작'으로 공정위로부터 시정명령, 과징금, 검찰고발 등의 제재를 받았지만 피해 대리점주에 공급차별과 대리점 담보처분으로 보복행위를 자행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번 국감에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을 불러 갑질 문제를 따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BHC의 가맹점주협의회 간부들에 대한 무더기 계약해지 논란 ▲써브웨이의 가맹점 폐점 문제와 공정위 조사결과 ▲골프존의 비가맹점 차별 및 보복조치 의혹 등도 국감에서 다룰 계획이다.

추 의원은 "20대 국회 마지막 국정감사인 만큼 민생의 현장에서 고통받는 '을'들의 목소리에 응답해 경제민주화를 가로막는 재벌대기업 갑질 문제를 낱낱이 파헤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